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혈압계·점자프린터… 서울 첫 시각장애인 쉼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서 가양단지 시범운영 마치고 개소

안마교육장 갖춰 자격증 취득 지원도

15일 정식 개소하는 ‘시각장애인 전용 쉼터’에서 한 시각장애인이 음성지원이 가능한 혈압계로 혈압을 측정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 가양5단지 상가동 2층에 15일 ‘시각장애인 전용 쉼터’가 문을 연다. 강서구는 “지난 1월 준공 후 2월 한 달간 시범 운영을 거쳐 정식 개소하게 됐다”며 “시각장애인들만을 위한 쉼터는 서울 자치구 최초”라고 14일 밝혔다.

쉼터는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강서지회 회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조성됐다. 쉼터공간, 사무공간, 안마교육장과 여가공간으로 이뤄졌다. 쉼터공간엔 안마의자와 음성지원이 가능한 혈압계를 비치, 건강을 돌보며 편하게 쉴 수 있도록 했다. 사무공간엔 시각장애인용 컴퓨터와 점자프린터를 배치, 인터넷 검색을 하거나 PC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안마교육장과 여가공간에선 안마사 자격을 취득한 시각장애인들이 교류하고 안마사 자격 취득을 원하는 장애인들을 돕는다. 지역 내 어려운 이웃에게 정기적인 안마서비스도 제공한다. 여가공간엔 방음벽을 설치하고 노래방 기계를 마련, 시각장애인들이 마음 편히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했다. 구 관계자는 “가양역 근처에 있어 시각장애인들이 지하철과 장애인 셔틀버스를 이용해 편하게 방문할 수 있다”고 했다.

구는 앞으로 쉼터에서 점자정보단말기를 활용한 점자교육과 전자통신교육, 시각장애인 체험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구에는 현재 시각장애인 2868명이 사는데 이들은 일반 주민들이 찾는 기존 복지시설을 이용하는 게 다소 불편했다”며 “시각장애인만을 위한 특별한 휴식 공간이 마련돼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3-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