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산은···’으로 시작되는 선시로 유명…나옹선사 체험 공간 생겨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덕군에 조성된 나옹왕사 역사문화체험지구 내 수련시설인 인문힐링센터 ‘여명’ 전경. 영덕군 제공

‘청산은 나를 두고 말 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청산은···’으로 시작되는 선시로 유명한 고려 말 경북 영덕 출신의 뛰어난 고승 나옹선사(1320∼1376)의 불교사상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겨났다.

영덕군은 오는 4월 중순부터 창수면 갈천리에 나옹왕사 역사문화체험지구를 완공해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나옹왕사 역사문화체험지구는 나옹선사를 기리고 수련공간을 만들기 위해 영덕군이 추진해 온 사업이다.

군은 180억원을 들여 2015년 5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전시, 관찰체험, 수련지구로 구성된 나옹왕사 역사문화체험지구를 만들었다. 군은 다음 달부터 나옹왕사 역사문화체험지구 내 수련시설인 인문힐링센터 ‘여명’(여행과 명상)을 유료로 운영한다.

여명은 50여명을 수용하는 숙박동을 비롯해 식당동, 강의동, 관리동을 갖췄다.

관광객은 명상과 인문학, 건강음식체험, 숲길 걷기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군은 주민을 명상과 기체조, 건강 음식 전문가, 안내인으로 양성해 일자리를 만들고 관광자원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2020년 말까지 시범 직영한 뒤 2021년부터 민간에 맡겨 운영할지 등을 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2011년 영덕 창수면에 나옹선사 반송정을 제막했다. 반송정은 영덕이 배출한 고려 말 선각자인 나옹왕사가 출가하면서 소나무 지팡이를 꽂았다고 전해지는 곳이다.

나옹왕사는 고려 말 충숙왕 7년(1320) 영덕에서 출생한 고승으로, 공민왕·우왕의 왕사를 지냈으며 영덕군 창수면 갈천리 운서산 기슭에 장육사를 창건했다.

영덕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