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주진숙 건물·토지 포함 재산 171억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직자윤리위 ‘작년 12월 인사’ 재산 공개

김동연 전 부총리는 23억 9828만원 신고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

지난해 12월 취임한 주진숙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영상자료원장이 171억 86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부총리를 지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재산 신고액은 23억 9828만원이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문재인 정부의 전·현직 차관급 이상 고위공직자 17명을 포함해 재산공개 대상자 91명의 재산을 22일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해 12월 2일~올해 1월 1일 임용되거나 퇴직한 이들이다.

주 원장이 신고한 재산의 대부분은 부동산이었다. 건물 가액이 83억 7320만원, 토지 가액이 82억 5184만원이었다. 배우자 명의의 서울 종로구 예지동에 있는 토지(53억 5998만원)와 상가(49억 933만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 본인 명의의 예금 4억 6899만원도 있었다.

현직 공직자 중 주 원장에 이어 두 번째로 재산이 많은 이는 안성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으로, 재산 55억 783만원을 신고했다. 유재철 국세청 중부지방국세청장이 42억 6599만원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김 전 부총리의 재산(23억 9828만원)은 종전(22억 6190만원)보다 1억 3638만원 늘었다.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있는 본인 명의의 아파트(8억 5000만원)와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있는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5억 8800만원), 본인·배우자·차남 소유의 예금(9억 1325만원) 등을 신고했다.

퇴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인물은 유구현 전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남부발전 상임감사로 49억 2657만원을 신고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3-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