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째 우륵교 잠금장치 철거 묵살하는 ‘수공’

일반차량 통행 우려 119 골든타임 외면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농도 수치 4년

LG화학·한화케미칼 등 사업장 235곳 무더기 적발

주 52시간제 이후 ‘노동시간 위반’ 늘지 않아

9개월간 129건 신고… 전년비 10건 증가

가족과 함께 낭만 여행…봄, 일상의 예술을 빚다

이천도자기축제 26일 개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천도자기축제가 예스파크에서 오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17일간 열린다. 이천도자기를 소개하고 판매로 이어질 수 있는 행사의 장이 마련된다. 사진은 지난해 도자기축제 모습.
이천시 제공

이천도자기축제가 오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17일간 ‘일상의 예술도자기, 낭만을 품다’라는 주제로 경기 이천시 신둔면에 조성된 공예인 마을인 ‘예스파크’에서 열린다. 이천도자기축제는 이천도자기를 세계에 알리고 전통 도자문화의 저변을 넓히자는 취지로 1987년부터 열리고 있다. 이천은 경기 광주와 함께 도자기를 위한 좋은 흙과 풍부한 물길을 품고 있어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수많은 관요·민요가 자리잡은 대표적인 도자기 특산지다.

이번 이천도자기축제는 관람객들의 요구를 반영해 4개 마당으로 구성했다.

판매마당에선 스트리트 도자마켓으로 회랑거리를 따라 늘어선 도자마켓을 구성해 개성 있는 공방의 수제 도자기를 볼 수 있고 작가와의 만남을 통해 작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면서 즐겁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체험마당은 모래 속 보물찾기, 코스튬플레이등 여러 무료체험과 유료체험이 있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즐겁게 이용할 수 있다.

놀이마당과 먹거리 마당에는 풍부한 놀거리와 휴식에 필요한 다양한 식음료와 먹거리를 준비했다.

이 밖에 우리나라 도자명장의 작품 전시와 중국 경덕진시 도자전시행사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도자문화를 비교해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각종 신상 도자기를 품평해 볼 수 있는 도자어워드, 해외작가와의 교류를 위한 워크숍도 열릴 예정이다.

축제가 열리는 예스파크는 학암천을 주변으로 바람개비동산, 한지등 퍼레이드, 닥종이 인형전 등 대형 포토존과 소소하고 아기자기한 포토존이 행사장 전역에 펼쳐져 있어 관람객을 유혹한다.

이천시에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라는 품격에 걸맞도록 12년을 준비한 끝에 국내 최대 예술마을로 조성해 지난해 문을 열었다. 현재 이 마을은 도자기를 비롯해 옻칠공예, 회화, 조각, 유리, 금속 등 갤러리형 공방들로 구성되어 있다. 살아 있는 종합문화예술 박물관인 셈이다.

설봉공원에서 30여회 열렸던 도자기축제가 지난해부터 예스파크로 자리를 옮기면서 이천의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았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19-04-1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프로포폴 꽂힌 채 숨진 20대女…동거 의사 체포

20대 여성이 전신마취제인 프로포폴을 투약하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1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골목 싹싹… ‘Mr. 클린’ 유덕열 구청장

[현장 행정] ‘우리 마을 대청소’ 나선 동대문

정순균 구청장 “독일식 평생학습 체계 구축할 것”

풍부한 자원 활용 대도시형 모델 장점…고학력 주민 위한 전문프로그램 ‘숙제’

서울 첫 ‘국제교육도시연합’ 회원 된 강서

지난달 말 IAEC 회의서 가입 승인

LNG기지를 액화수소산단으로… 삼척 “수소산업이 미래다”

국내 제4의 수소생산지 육성… 강원도·한국동서발전과 MOU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