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값 인상 빠져… 선진국만큼 줄일지 의문

복지부 ‘금연종합대책’ 보니

문화·예술이 흐른다… 춘천은 ‘낭만특별시’

수도권 배후 관광도시로 빠르게 변신

‘따오기’ 40년 만에 난다

오늘 창녕 우포늪서 복원 첫 자연방사

이태성 서울시의원 “서울시 투자·출연 기관 노동이사 권한 확대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태성 서울시의원

이태성 서울시의원(송파4,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5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노동존중서울, 서울시 노동이사제 제도개선 정책토론회’에서 노동이사의 권한 확대를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지난 2017년부터 실시된 서울시 산하 투자출연기관의 노동이사제도의 성과와 한계를 모색하고, 해외사례와 현장의견을 바탕으로 노동이사제도의 개선책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였다.

이날 토론회는 ‘해외사례를 통해 본 한국형 노동이사제 발전방향’(김철 사회공공연구원 연구실장), ‘현장에서 바라본 노동이사제’(강주현 서울산업진흥원 노동이사)의 주제발표에 이어, 이 의원을 좌장으로 김호균 명지대교수, 변춘연 서울노동이사협의회 의장, 천기문 서울신용보증재단 노동이사, 변현석 서울시투자·출연기관 노동조합협의회 사무처장, 정국진 서울시설공단 인사노무처장, 고광현 서울특별시 공기업담당관의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 의원은 “서울시 노동이사제는 효율과 가치를 중시하던 경영문화와 노사문화를 참여와 인간 중심으로 전환했고 이제는 중앙정부와 다른 지방자치단체까지 확산되고 있는 추세”라고 성과를 평가했다.

또한 “상위법령의 한계로 민간확산이 어려운 현실이지만 지속적으로 민간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한국형 노동이사제 확립을 위한 개선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토론회에서 나온 노동이사제 발전에 도움이 되는 개선사항을 위주로 「서울시 노동이사제 운영에 관한 조례」개정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공중던지기’로 2살배기 잃은 가족, 진짜 분노

피해자 아버지 “집행유예 뒤 태도 돌변”“돈 필요없으니 검찰이 항소해 달라” 호소검찰, 유족 의견 반영해 법원에 항소장 제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버닝썬 조사, 신뢰 회복 못해”

李총리 “검·경 개혁 적극하지 않아”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