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만 따지다… ‘신기루’된 수도권 테마파크

투자금 모집 길 막혀 줄줄이 표류

중증질환 산정특례 병원서 신청

생활 밀접한 행정 개선과제 20건 선정

경북, 세계문화유산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소수·도산서원 등 세계유산 등재 확실

서울 영동대로 지하에 국내 최대 광역복합환승센터

국토부, 올 12월 착공·2023년 개통 승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역~봉은사역 구간 지하 5층 건립
GTX·경전철·버스 환승 시설 등 포진
환승 거리·시간 서울역 4배 정도 단축
市 “고속철 배제 땐 계획 변경 재추진”

서울 영동대로와 삼성역 일대에 하루 60만명이 오가는 국내 최대 광역복합환승센터가 들어선다. 오는 12월 첫 삽을 떠 2023년 개통된다. 서울시는 코엑스와 잠실을 잇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 10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승인하면서 공사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는 서울시와 국토부가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의 하나로 공동으로 추진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영동대로 삼성역~봉은사역 630m 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 도시철도(위례~신사 경전철), 지하철(2·9호선), 버스, 택시 환승 시설을 포진시킨다.

서울시 계획안에 따르면 지상광장 아래 지하 1층에는 버스·택시 정류장, 공공·상업시설, 주차장, 통합대합실이 들어선다. 지하 4층에는 GTX 승강장, 지하 5층에는 위례~신사선 역무 시설이 자리한다.

특히 시는 새로 지을 환승센터의 평균 환승 거리는 107m, 평균 환승 시간은 1분 51초로 보행 동선을 짤 계획이다. 서울역에서의 평균 환승 거리나 환승 시간보다 3.5~4배 정도 단축된 수준이다. 지상광장에서 지하 4층까지 자연 채광이 이뤄지게 한 것도 특징이다.

국토부의 승인이 이뤄짐에 따라 서울시는 연내에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 설계, 기술 제안 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착공을 추진한다. 센터가 문을 열면 영동대로와 삼성역 일대는 서울 국제교류복잡지구의 관문이자 수도권 광역 교통의 핵심 환승 거점으로 자리하게 될 전망이다. 국제교류복합지구 종합발전계획은 서울시가 코엑스~현대자동차 부지~잠실종합운동장 일대 166만㎡ 부지에 국제업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과 연계해 마이스산업(MICE·국제회의, 포상관광, 기업회의, 전시회 등을 유치해 이익을 창출하는 산업)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관심을 끈 고속철 제외 여부는 아직 미정이라는 게 서울시와 국토부의 입장이다. 애초에 환승센터에는 고속철도 연장노선(수서역~삼성역~의정부)도 지나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고속철 연장 노선의 경제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국토부는 지난 2월 서울시에 고속철 관련 시설을 설계에서 배제할 것을 통보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기본계획에는 변동 가능성을 전제로 고속철이 포함됐으나 기본설계는 국토부의 요청대로 고속철을 배제하고 진행 중”이라며 “제외가 확정되면 계획을 변경해 다시 국토부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6-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9급서 39년 만에 부이사관 승진

행정안전부 노경달 운영지원과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