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케이팝 관광명소 거듭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365일 펀앤판’ 축제 동참

이참에 日 대신 ‘3339개 섬 대국’ 여행 어때요

文대통령, 日대응 국내 관광 활성화 제시

하동 섬진철교, ‘하모니 철교’ 랜드마크로

하동군, 2022년까지 철교 재생 사업

성남시의회 야당, 본회의장 점거 풀어

삼평동 판교구청 예정 부지 매각 불씨는 여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평동 판교구청 예정 부지 매각을 싸고 철제 머그잔 투척과 성명전 등 파행을 겪던 성남시의회가 야당의 본회의장 점거 농성 9일 만에 여야가 의회 정상화에 합의했다.

박문석 시의회 의장과 박호근 더불어민주당 대표, 안극수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회동에서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제3차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에 대해 최종 ‘보류’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본회의장 농성 해제에 합의했다.

이에 안극수 자유한국당 대표의원은 “야당의 목소리를 공감해준 여당의 배려에 감사드린다” 며 “남은 회기에 원만하게 의회를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인 바른미래당 의원은 “의회 정상화가 급선무라는데 여야가 의견을 모아 농성을 풀기로 했다”며 “다만 판교구청 부지 매각 안건 처리를 놓고 다음 회기 다툼이 다시 벌어질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야당 의원 14명은 민주당이 지난 11일 소관 상임위원회인 경제환경위원회 회의를 열어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을 단독 처리하자 본회의장 점거에 들어갔다.

앞서 시는 시유지인 분당구 삼평동 641 일반업무시설용지 2만5719.9㎡를 매각하기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이달 시의회 정례회에 제출했다. 판교구청을 짓기 위해 2008년 7월 매입한 땅인데 판교구청 신설이 요원해 해당 부지에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매각대금으로 공공인프라를 확충하겠다는 계획이다. 해당 부지는 시세가 8000억원을 웃돌고, 일각에서는 개발이익이 1조2000억원이 넘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매각에 찬성하는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졸속 매각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뻔뻔한 日 “우리땅 독도서 한국 경고사격 안돼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 MH마포하우징 늘릴 것”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진료비 심사평가 개선할 것”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

“청량리, 동북부 중심지 도약”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성동, 정부혁신평가 최우수 기관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