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5000만원 脫미세먼지 공모 나선 서울시

도시문제 해결 모색 R&D대회 열어

여야 정쟁에 묻힌 ‘지방분권

국회 ‘지방자치법 개정안’ 5개월째 낮잠

국가정원 태화강 ‘백리대숲’조성

산업 메카서 관광도시로 변신하는 울산

노인·장애인 사회서비스 통합 ‘성동종합재가센터’ 오늘 개소

통원형·확대형 등 유형별 서비스 특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봄 분야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노인·장애인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책임질 ‘종합재가센터’를 연내 5개 자치구에서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1호로 성동종합재가센터가 23일 문을 연다.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등 노인·장애인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통합한 지역사회 통합돌봄기관이다. 서울시는 성동구를 시작으로 은평구(8월), 강서구(9월), 노원구(10월), 마포구(11월)에서 차례로 종합재가센터를 열 계획이다. 2021년까지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하는 게 목표다.

자치구별 지역 여건과 주야간 보호시설 확충계획 등을 고려해 특화된 유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일상생활이 어려운 노인 집을 방문해 신체활동, 가사지원 등 방문요양·노인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본형’, 센터의 주야간보호시설에서 낮 동안 노인을 돌보는 ‘통원형’, 장애인 활동까지 지원하는 ‘확대형’, 간호 인력이 집을 방문해 투약·영양관리, 건강체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간호특화형’이 있다. 장기요양등급 판정자, 장기요양등급 외 판정자와 구청장 인정자(노인돌봄·긴급돌봄), 장애인 활동지원 대상자라면 누구든지 신청 가능하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7-2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친구들과 뉴스·예능 만들어요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조국 논란에… 김조원 행보 주목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서대문 ‘기숙사형 청년주택’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서 ‘서울 골목길재생’ 선정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