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서초 서리풀페스티벌 야간 퍼레이드, 15만명 홀리다

28일 폐막식도 대형 오케스트라 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서 ‘제5회 서초서리풀페스티벌’의 개막을 알리는 야간 음악 퍼레이드가 15만명의 인파가 몰린 가운데 펼쳐지고 있다. 서리풀페스티벌은 오는 28일까지 이어진다.
서초구 제공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서 펼쳐진 ‘제5회 서초서리풀페스티벌’ 개막 행사인 야간 음악 퍼레이드에 15만명의 인파가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 10차선을 깨끗이 비운 반포대로(서초역~서초3동 사거리) 1㎞ 구간을 빈틈없이 채운 시민들은 다채로운 음악, 퍼포먼스, 조명 쇼를 관람하며 환호성과 박수를 보냈다.

야간 음악 퍼레이드는 서초구가 전국 최초로 시도한 실험적인 형식으로 지역 축제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는다. 이날 오후 반포대로에 차려진 ‘지상 최대의 스케치북’ 행사는 그림 그리기 체험을 하러 온 어린이, 가족 참가자들로 활기가 넘쳤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구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는 2PM 멤버 준호와 함께 행사장을 찾아 아이들이 그린 밑그림에 색칠을 하며 축제 분위기를 더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서초동에 사는 박모(45)씨는 “일상의 지친 마음을 날려 버릴 만큼 가을밤 멋진 놀이동산에 온 것 같다”며 “아이들이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새기고 가는 것 같아 뿌듯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폐막일인 오는 28일에는 지역 청년 예술가와 학생들의 꿈의 무대인 1000명의 오케스트라 공연, 한불음악축제 등으로 반포대로에 다시 ‘문화예술의 카펫’이 풍성하게 깔린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2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