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시급한 과제, 국민 집단 지성으로 해결해요

행안부 ‘도전, 한국’ 공모 프로젝트

영광굴비의 몸부림 “가짜 막아야 산다”

중국산 참조기 둔갑에 소비자 불신

107층 부산 롯데타워 또 착공 연기… 설계 미완성 탓에 1년 더 기다려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市, 롯데 측 사업 시행 기간 연장 승인
내년 9월 공사 들어가 2023년 말 준공

주거시설 미허가에 공사 미루던 롯데
지난 1월 규모 줄인 전망타워로 합의
“설계 완료되는 대로 본격 공사할 것”

20년 넘게 공사가 지지부진했던 107층 높이의 부산 롯데타워의 착공 시기가 또다시 연기됐다.

부산시는 롯데그룹 측이 최근 롯데타워에 대해 신청한 사업 시행(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 변경안) 기간 연장을 승인했다고 5일 밝혔다. 롯데가 부산시에 제출한 추진 계획안에 따르면 롯데타워는 기본설계 완성 및 인허가 등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고 나서 2020년 9월 착공해 2023년 12월 준공한다. 당초 지난달 착공에 들어가 2022년 준공할 계획이었으나 1년 늦춘 것이다.

부산 롯데타워 개발 계획이 처음 나온 것은 1997년의 일이다. 롯데는 당시 중구 중앙동 일원 옛 부산시청사 부지와 인근 바다 매립지에 초고층(높이 510m, 107층) 건물을 지어 호텔, 백화점, 마트, 영화관 등을 갖춘 롯데타운을 짓기로 했다. 백화점(2004년)과 마트(2009년) 등의 시설은 들어섰지만 롯데타워는 공사가 중단됐다. 롯데그룹은 사업성을 이유로 초고층 건물에 주거시설을 넣어 달라고 요구하며 공사를 미뤘다.

당시 사업 허가권자였던 부산해양수산청은 사업계획 변경을 허가하지 않았다. 이어 10년 뒤 부산시로 소관이 이전됐지만 역시 승인이 나지 않았다. 결국 롯데타워 건립 사업은 1998년 4월 첫 실시인가를 포함해 20년 넘게 표류했다. 2009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사업시행 기간이 연장됐다.

지지부진하던 롯데타워 건립 사업은 지난해 민선 7기 이후 다시 추진됐다. 부산시가 롯데 측에 북항재개발지역에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 랜드마크 건립을 요청하면서다, 부산시와 롯데그룹은 지난 1월 롯데타워를 높이 380m로 줄이고 내부에 전망대와 세계 최초의 공중 수목원 등을 만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롯데는 당초 1조원 이상 투입될 것으로 예상한 초고층 빌딩을 4500억원 규모의 전망 타워로 바꿨다. 지상부 연면적도 25만여㎡에서 6만 6000여㎡로 4분의1가량으로 줄었다.

롯데 측은 “설계가 완료되는 대로 건축 허가를 받고 본격 공사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9-12-0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 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올해 폐기물 감량에 역점”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