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시급한 과제, 국민 집단 지성으로 해결해요

행안부 ‘도전, 한국’ 공모 프로젝트

영광굴비의 몸부림 “가짜 막아야 산다”

중국산 참조기 둔갑에 소비자 불신

장상기 서울시의원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계획대로 조속히 추진돼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특별위원회 장상기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서6)은 지난 10일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추진 관련 최종 용역결과를 보고 받았다.

서부지역 광역철도 추진사업은 원종(대곡~소사)~화곡(5호선)~홍대입구(2호선, 공항철도, 경의선)를 잇는 총 17.25㎞(까치산역 연결선 포함)하여 정거장 10개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최종 용역결과 보고는 서울시 도시교통실에서 제3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된 원종~홍대입구 광역 철도 사업 관련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 결과(원종~홍대선, 신정차량기지 이전, 정거장 추가 신설) 및 향후 계획을 보고하고 특별위원회 위원들의 질의 답변 시간을 가졌다.

최종 용역결과 보고를 받은 장 위원장은 “용역 결과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어 주민들에게 알권리를 보장해야 한다” 며 서울시에서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장 위원장은 “사업개요가 기존의 알고 있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아 지역 주민들에게 추진현황을 공개하고 논의해도 무방하다”고 언급하며 “단독차량 기지 설치, 추가역(성산역, 덕은역) 설치는 경제 타당성 조사(B/C)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고, 신정차량기지 이전(통합차량기지)에 대해서는 2020년 서울시에서 계획 중인 용역 등을 지역주민에게 명확히 설명을 해줘야 한다” 며 서울시에 책임감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임동국 교통기획관은 “지역주민들께서 궁금해 하는 부분은 인정하지만 서울시만의 사업이 아니기에 각 지자체 간의 협의가 먼저 필요해 발표 시기에 대해 별도의 판단이 필요하다” 고 답변했다.

이어 장 위원장은 “서울시는 조속히 관련 지자체와 협의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국회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사업추진이 신속하고 올바르게 추진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고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 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올해 폐기물 감량에 역점”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