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성주군 공무원 50여명 자가격리되나?…코로나 31번 환자와 같은 호텔서 식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주군청사 전경. 성주군 제공

경북 성주군 공무원들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에 들어갈 입장에 처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성주군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11시 30분쯤 대구 동구 퀸벨호텔에서 열린 공무원 A씨 결혼식에 동료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했다가 코로나19 31번 환자와 같은 공간에서 식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31번 환자는 같은 날 비슷한 시간에 퀸벨호텔 뷔페식당에서 지인과 점심을 먹었다고 대구시는 발표했다.

성주군 보건소는 “아직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밀접 접촉자 확인을 받지 못해 예식장 참석자 명단만 파악하고 있다”며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면 자가 격리 조치할 계획”이라고 했다.

성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