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된 공시 원서 추가 접수 안해, 국가·지방직 각각 다른 날 치를 것”

5·9급 공무원 공채 시험 Q&A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 대방동의 한 공무원시험 학원에서 열린 2018년 시험대비 공무원시험 설명회
서울신문 DB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공무원 시험이 줄줄이 미뤄졌다. 지난달 29일로 예정됐던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 1차 시험,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 필기시험이 4월 이후로 잠정 연기됐다. 9급 공채 시험 역시 5월 이후로 미뤄진 상태다. 불안감 속에 공시생들은 인터넷 카페에 시험 연기와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내놓고 있다. 12일 조성주 인사혁신처 인재채용국장, 진선주 행정안전부 지방인사제도과장의 도움을 얻어 공시생들의 궁금증을 문답으로 풀어 봤다.

●“시험 일정은 코로나 상황 좀 더 보고 확정”

Q 추후 공고는 언제 이뤄지나.

A 아직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좀 더 봐야 한다. 지금으로서는 가능한 대안을 검토 중이지만 전체 흐름을 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다. 공고는 일정이 확정이 돼야 나갈 수 있다. 4월 이후, 5월 이후로 공고가 이미 나간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 일정보다 당기는 게 가능할지는 알 수 없다.

Q 국가공무원 시험과 6월 13일로 예정된 지방공무원 시험이 같은 날 치러질 수 있나.

A 원칙적으로 국가공무원 시험과 지방공무원 시험이 같은 날 치러진 적이 없다. 수험생 입장에서도 국가와 지방, 사실상 두 번의 시험 응시기회가 있었던 건데 합치는 것을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 본다. 정부 차원에서 편의성만 따지면 한 번에 시험을 보는 게 좋겠지만 수험생들에게 일정한 기회를 준다는 차원에서 따로 보는 게 맞는 거 같다. 그렇지 않으면 더 큰 혼란이 야기될 수 있다.

Q 추가로 원서접수를 하고 싶다. 가능한가.

A 원서접수는 이미 마감된 상황이라 추가 접수는 안 한다. 시험의 단일성을 유지하는 차원에서도 그렇다. 예를 들면 5급 시험 응시생이 1만명인데 추가 접수를 한 뒤 2만명이 되면 수험생 입장에서 혼란스럽지 않을까. 응시생 숫자나 경쟁률이 이미 공개된 상황에서 말이다. 시험 자체가 새로운 시험으로 인식이 될 수 있다.

●“5급시험문제 일정 잡히면 다시 만들 것”

Q 5급 공채의 경우 기존에 만들어 놓은 시험지는 폐기된 건가. 유출 우려는 없나.

A 5급 공채 등 지난달 29일 보기로 했던 시험 문제는 이미 폐기했다. 공무원 시험에 다시 활용하는 일은 없다. 앞으로 다시 일정이 잡히면 출제자들이 합숙을 하며 문제를 다시 만들 예정이다.

Q 지방공무원 시험 연기에 대한 정부의 현재 입장은.

A 아직까지 기존에 공지된 6월 13일 시험일정에 대해서는 변함이 없다.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서 추후에 어떤 변경사항이 있으면 시험출제기관인 인사처와 행안부가 협의를 할 계획이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3-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