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방치된 근린공원…어느새 ‘마음 힐링’ 마을 정원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오승록 노원구청장의 ‘휴가든’ 사업


오승록(가운데) 노원구청장이 지난 10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 위치한 삿갓봉 근린공원의 마을정원에서 시설물을 점검하는 마을정원사들과 얘기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주민들이 매일같이 산책을 나와서 운동도 하시고 예쁘게 꾸며 놓은 정원도 보시면서 힐링하는 모습을 보면 더 열심히 가꿔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지난 10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 있는 삿갓봉 근린공원. 상계2동 주민인 박양주(55) 마을정원사는 이 공원에 조성한 ‘마을정원’을 손질하며 이렇게 말했다. 박 정원사는 “주민들뿐 아니라 유치원생들까지 다른 곳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식물들과 꽃들을 보며 공부할 수 있도록 명칭팻말도 있다”고 소개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이날 정원사들과 함께 근린공원의 마을정원을 둘러보며 시설을 점검했다.

삿갓봉 근린공원에 조성된 마을정원은 전체 면적(약 1만 653㎡) 중 300㎡ 남짓한 공간에 불과하지만 효과는 크다. 한국의 정원에 맞게 금낭화, 물망초, 작약 등 2000여본과 대나무·소나무 등으로 꾸미고 물레방아까지 돌아가도록 했다.

오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주민들이 산책할 곳이 마땅치 않았는데 공원을 정원처럼 꾸며 놓으니 노인부터 아이들까지 정말 좋아한다”고 밝혔다.

노원구는 지난해 5월부터 주민들에게 관심받지 못했던 아파트 단지 내 근린공원을 내 집 ‘정원’처럼 바꾸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주민과 함께 만드는 ‘휴(休)가든’ 사업이다. 근린공원은 아파트나 주택가 근처에 있어 주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생활 공원을 말한다. 노원구에는 1980년대 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조성되면서 함께 만들어진 근린공원만 27개가 있다. 그러나 대부분 공원들은 주민들의 외면 속에 방치돼 왔다.

이에 2018년 구는 삼육대와 연계해 진행 중이던 마을정원사 양성 과정 수료자 35명을 근린공원을 꾸미는 데 투입하기로 했다. 현재 노원 마을정원사 회원은 모두 15명으로 모두 대학 조경학과 전공자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지난해 3월 단체를 결성해 사업을 본격화했다. 꽃과 관목은 구청에서 지원하고 작업은 모두 순수 재능기부로 이뤄진다.

첫 결실은 지난해 5월 상계 주공 4단지 아파트 내 원터 근린공원이다. 20일간 주민 30여명과 흙을 고르는 등의 사전 작업을 거쳐 근린공원이 정원으로 변신했다. 지난 1년간 이렇게 주민들의 참여로 조성한 곳은 모두 6곳으로 올해는 3곳을 추가로 조성한다.

오 구청장은 “그동안 깊이 패고 흙만 남은 근린공원을 볼 때마다 이런 좋은 공간이 방치되는 게 안타까웠다”면서 “앞으로 나머지 근린공원도 공원재생 작업을 꾸준히 추진해 주민들에게 마음의 휴식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6-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