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어르신복지시설 입소자 코로나19 선제검사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는 어르신복지시설을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선제검사는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행정요원 등 6인 2조로 구성된 이동검사반이 시설로 직접 방문해 실시하는 이동검사와 주·야간 보호시설(데이케어센터) 입소자가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방문해 검사를 받는 방문검사로 진행된다.

이번 검사에는 취합검사기법이 활용된다. 취합검사기법은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해 1개의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고 양성이 나오면 남은 검체로 개별 재검사를 하는 방식이다.

사전에 신청을 받은 관내 어르신 요양시설 18곳, 주·야간 보호시설 17곳 등 807명의 선제 검사가 실시된다. 65세 이상 대상자는 결핵 진단검사도 진행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중앙재난대책본부 발표를 보면 80세 이상 확진자의 사망률이 25%에 이르고, 경로를 알 수 없는 무증상 감염자의 조용한 전파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어르신들의 안전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어르신들의 몸과 마음을 모두 건강히 챙길 수 있도록 양천구가 감염병 확산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원한 경비실, 훈훈한 영등포

[현장 행정] 경비 근무환경 개선 나선 채현일 구청장

주민과 더 가까이 열린 성북 현장에 가면 답이 보입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이승로 성북구청장

은평 여성 1인 가구 안심홈 지원 확대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로 제2 수도권 만들자”

5개 시도지사 ‘미래발전 협약’ 체결 낙동강 물 관리·철도망 구축 등 협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