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인력 부족… 과기부·공정위 ‘기록관리’ 낙제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 밖 미세먼지도 측정… 시흥, 세계 첫 ‘라이다시스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통학로 넓히고 안전시설 확충… 어린이 교통안전 팔 걷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어두울수록 ‘골목’이 빛나는 중랑의 비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봉화산로33길 ‘여성안심귀갓길’ 조성
조명·반사경·미러시트 설치해 더 안전


류경기 중랑구청장

“퇴근길뿐만 아니라 마트나 운동을 갈 때도 골목이 어두워 항상 불안했어요. 그런데 이렇게 환하고 예쁜 길로 집 앞을 만들어줘서 안심하고 다닐 수 있게 됐어요.”(서울 중랑구 중화동 주민 하모씨)

서울 중랑구가 여성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여성안심귀갓길 조성 사업’을 추진해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여성안심귀갓길은 범죄의 불안감이 높은 주요 귀갓길을 밝고 안전하게 바꾸는 일이다. 현재 중랑구에는 20개의 여성안심귀갓길이 조성됐다.

이번에 여성안심귀갓길로 조성된 봉화산로33길 일대는 봉화산 둘레길과 이어진 도로로, 산책 또는 등산을 위해 여성 혼자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중랑구는 지난 8월부터 중랑경찰서와 철저한 모니터링, 주민 의견 수렴 등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사업 구상에 나섰다.

이를 통해 112 신고 위치 표지판, 여성안심귀갓길을 인식할 수 있는 노면표지, 골목길 바닥 조명, 반사경, 미러시트 등을 골목에 집중 설치해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주민들이 사업을 직접 제안했고 주민참여예산으로 사업을 마무리했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여성안심귀갓길 조성으로 지역 주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길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9-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끼리 ‘다독다독’… 사랑방 열린 구로

[현장 행정] 이성 구청장, 독서동아리방 2곳 개관

나무 30만 그루 심기 통했다… 양천 ‘그린시티’ 대통령상

전국 첫 미세먼지 신호등·숲태교 눈길 도시·자연환경 개선해 생태도시 실현

용산 “순국선열 정신 배우러 갑시다”

보훈단체 회원 40명에 역사교육 기회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효창공원 탐방

청소년 뜻대로 설계된 장위청소년센터 개관

성북 장월로 공부방, 문화공간으로 신축 477㎡ 규모에 춤·스포츠·요리체험 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