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 해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해5도, 이젠 평화의 바다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역 균형발전이냐 갈등 조장이냐… 안양시청 이전 ‘뭣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활력,독특’ 신개념 디자인 도입 공공임대주택…새로운 생활공간 주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대주택 입주민 자존감·주거만족도‘쑥’↑
부대시설 특화한 화성통탄2신도시 대표 사례


‘나무그늘 아래에서 책을 읽는다’는 개념을 도입한 작은도서관. 자연 친화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공간 중앙에 내력벽 기둥을 활용해 나무 모양의 디자인 오브제로 활용한 독특한 공간이다.

저품질, 거주자 차별 등 부정적 인식이 강했던 공공임대주택이 다양한 기능과 독특한 디자인이 적용된 부대시설을 도입, 새로운 주거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금까지 단순하고 획일적인 단지 내 부대시설에서 벗어나 주민 소통 공간이자 지역사회의 중요한 공공자원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런 특화는 임대주택 입주민의 자존감을 살리고 주거만족도를 높여 임대주택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따르면 행복주택과 영구·국민주택 2600여가구를 건설하는 화성동탄2신도시 35단지는 이런 측면에서 대표적 사례로 이전의 공공임대주택과는 여러 면에서 차별화된다. LH는 35단지 내 부대시설을 활력 있고 개성 있는 주민공동시설로 꾸며 주민 간 단절을 없애고 소통과 교류의 공간으로 단지를 특화했다. 정상봉 LH 공사감독 소장은 “지난해 말부터 인테리어 전문가와 협업해 입주자의 눈높에 맞는 활력있고, 독특한 디자인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완화하고 입주민의 커뮤니티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음을 안정시키는 색상을 사용한 ‘맘스카페’는 상호 연계를 강화하고 동선 효율성을 고려해 부모들이 아이를 돌보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다용도 활용이 가능한 셀프바를 꾸며 커뮤니티공간을 조성했다.

주민공동시설 기능과 종류도 다양화했다. 작은도서관과 키즈·주민카페, 방과후교실, 헬스실. 멀티 프로그램 공간 등 각 세대 이용자 욕구를 충족하는 다양한 기능과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시설을 갖췄다. 특히 ‘작은도서관’은 주변과 조화를 이루는 세련된 마감재와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편안하고 아늑한 공간을 연출했다. 도서관 기능에 맞는 안정감 있는 차분한 색상의 소재와 가구를 적절히 배치해 집중력을 높이고 지적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특별한 공간으로 꾸몄다.

또 어린 유아와 엄마들의 휴게 공간인 ‘맘스카페’는 나무와 동물 등 자연을 주제로 다양한 컬러와 그래픽을 사용, 아기자기하면서도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내도록 했다.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게 연필 연출 디자인을 적용한 ‘방과후교실’, 그린·핑크·블루 등 포인트 색채를 적용한 ‘어린이 화장실’, 현대적 세련미와 고급스럽고 자연진화적인 소재를 사용한 헬스실, 수평 패턴의 반복과 회색 톤의 그래픽을 적용, 정적이고 차분한 느낌을 주는 ‘멀티 프로그램실’ 등 각 기능과 이용자에 맞춘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


고급스런 샹들리에가 장식된 주민카페 전경. 주거공간 기능뿐만 아니라 삶의 공간인 아파트는 공동체 문화를 늘릴 수 있는 특별한 장소다.

이제 공동주택인 아파트는 더 이상 단순한 주거 공간이 아니다. 생활방식을 이끌고 다양한 여가 생활을 주도하는 공간이자 공동체 문화를 누릴 수 있는 특별한 생활공간이다. 최지은 LH 동탄신도시사업본부 감독은 “새로운 개념의 기능과 디자인이 적용된 35단지 부대시설이 앞으로 신축하는 임대주택 공용시설 특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행복주택 900가구와 국민영구 임대주택 1700여가구를 건설하는 화성통탄2신도지 35단지는 지난 7월부터 입주를 시작해 1300가구(50%)가 이미 입주를 완료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눈폭탄 오면 뜨거워지는 도로… 마음까지 녹인 성북 ‘세심

[현장 행정] 열선시스템 점검한 이승로 구청장 길 표면에 눈 쌓이면 자동으로 녹여 5.8㎞ 도로에 설치… 자치구 중 최다 염화칼슘 제설과 달리 친환경·효율적 “이번 폭설 무사히 보냈다” 반응 폭발

“제설은 복지다”… 빗자루 들고 현장 달려간 유덕열 구청장

동대문 지역 진두지휘… 인력 총동원 두 차례 폭설 재빠른 대처로 빙판 예방 “주민 건강·생명 지키는 일” 평소 철학

키다리 아저씨 된 노원… ‘청소년 안전망’ 만든다

전국 최초의 위기 청소년 통합지원센터 민·관·경 연계… 한 공간에서 공동 대응

울산경제자유구역청 업무 시작… 수소경제 선도 역할

8개 기관,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협약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