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재명 경기도지사, 치료시설 ‘긴급동원조치’ 본격 착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사례로 경기대학교 기숙사 500실 긴급동원 키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코로나19 3차 유행에 따른 병상 부족 사태와 관련 민간시설에 대한 첫 긴급동원 조치에 착수했다. 이번 조치는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근거해 시도지사가 감염병 유행 기간에 의료기관 병상,연수원 숙박시설 등을 동원할 수 있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첫 사례로 경기도 내 경기대학교 기숙사를 긴급 동원키로 했다. 도는 기숙사 1000실(2인 1실) 가운데 500 실(1000 병상)을 먼저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고 상황에 따라 이용 규모를 늘릴 방침이다. 해당 기숙사의 생활치료시설 전환이 원활하지 않으면 이 지사는 곧바로 긴급동원명령이 발동하게 된다.

도는 경기대 외에 다른 대학 기숙사도 긴급동원하기로 하고 추가 대상지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코로나 확산세가 전시상황에 준하는 엄정 대처를 요하고 있다”며 “법령에 따라 병상과 생활치료시설에 대한 긴급동원조치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도내 코로나19 치료 병상 가동률은 90.6%(712개 중 645개 사용)로 전날 90.3%보다 높아져 상황이 더 악화됐다. 중증환자 병상도 총 49개 중 47개를 사용하고 있어 2개만 남아있는 상태다.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연수원을 활용한 생활치료센터 5곳은 가동률 76.6%로 400개가 남아 있다.

한편 도내 31개 시장·군수 영상회의에서 이 지사는 ”일단 확진이 되면 무조건 생활치료센터로 보내 병원 입원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겠다“며 ”각 시군에서도 활용 가능한 시설을 적극 발굴해달라“고 요청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