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엔 렌즈, 가방엔 녹화장치… 지하철 범죄 33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내려주세0”…긴급하지 않을 땐 119 대신 11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하남 같은 지하 소각장 추진… 민선 8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마지막 월급 건네고 떠나는 ‘36년 강서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진선 국장, 명퇴 직전 574만원 기부


자신의 마지막 월급을 기부하기로 한 김진선(왼쪽) 강서구 행정관리국장이 송진수 강서구장학회 이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큰돈은 아니지만 우리 강서구의 어려운 학생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기부하게 됐습니다.”

35년 10개월 동안 서울 강서구에서 묵묵히 구민들을 위해 봉사한 김진선 행정관리국장은 이달 말 명예퇴직을 앞두고 지역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하다 자신의 430번째 월급 전액을 강서구장학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금액은 574만 1000원. 김 국장은 “1985년 첫 발령 이후 강서구에서 공직 생활을 하면서 감사한 일이 많았다”면서 “지역의 많은 인재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데 작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국장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 상반기에는 코로나19로 생활이 어려워진 지역 주민들을 위해 300만원을 몰래 기부했다가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또 생활복지국장으로 일하던 2017년에는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하면서 강서구 개청 40주년 기념 ‘40 기부천사 나눔릴레이’를 추진해 기부 문화 확산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나눔릴레이가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으면서 강서구는 2017년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목표액인 13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32억원을 모금해 이웃들에게 전달했다. 송진수 강서구장학회 이사장은 “평소 강서구장학회 발전을 위해 헌신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이렇게 의미 있는 장학금까지 기탁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12-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