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결혼 작년 역대 최저 21만 3500건… 코로나 영향 국제 혼인 35%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혼인 10.7% 줄어 23년 만에 두 자릿수
男 초혼연령 0.1세 하락 33.2세 이례적
이혼 3.9% 감소… ‘황혼이혼’ 10.8% 증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덮친 지난해 혼인과 이혼 건수가 일제히 줄었다. 특히 혼인은 23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이며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 건수는 21만 3500건으로 전년 대비 10.7%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를 의미하는 조혼인율은 0.5건 감소한 4.2건을 기록했다. 197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적었다. 혼인 감소세는 2012년부터 9년째 이어지고 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결혼 주 연령층인 30대 인구가 감소하고, 결혼을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낮아지는 등 가치관이 바뀌었으며, 주거비가 오르면서 결혼을 미루거나 아예 하지 않는 경우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을 연기하는 예비 신혼부부가 늘어난 영향도 컸다.

이례적으로 남자 초혼 연령은 지난해보다 0.1세 하락한 33.2세를 기록하면서 1990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상승세가 꺾였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되면서 상대적으로 높은 연령층의 남자가 주로 선택하는 국제결혼이 줄어든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지난해 외국인과의 혼인 건수는 35.1%나 감소했는데, 우리나라 외국인 혼인의 가장 큰 축인 베트남인과의 혼인 건수(-53.3%)는 반토막이 났다. 여성 초혼 연령은 0.2세 상승한 30.8세를 기록했다.

이혼 건수는 3.9% 감소한 10만 6500건을 기록했다. 혼인 자체가 줄면서 자연스럽게 이혼도 감소한 데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법원 휴정 권고가 늘면서 이혼 신청·처리 절차가 길어진 탓도 있다.

다만 노년에 이혼을 택하는 ‘황혼이혼’은 오히려 늘었다. 혼인 지속 기간이 30년 이상인 부부의 이혼은 지난해 1만 6000건으로 전년 대비 10.8%나 증가했다. 지속 기간을 20년 이상으로 확대하면 3.2% 증가했다. 반면 4년 이하 부부의 이혼 건수는 전년 대비 9.4% 감소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1-03-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