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골 민원’ 전기·수소차 충전소 확 늘린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평화·번영 모색… 세계 정상급 인사 모인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코로나 가장 큰 피해자, 관계 박탈당한 아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초 옛 정보사 땅, 미술관·비즈니스 허브 탈바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만 7000㎡ 지구단위계획 변경안 가결
문화예술 복합단지로… 40년 갈등 끝내


조은희 서초구청장


‘보존이냐 개발이냐’를 두고 40여년간 의견 충돌이 있던 서울 서초구 옛 국군정보사령부 부지에 문화예술 복합단지가 들어선다.

서초구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이 수정가결됐다고 25일 밝혔다.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은 정보사 부지 전체 16만㎡ 중 공원을 제외한 9만 7000㎡에 대한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이다. 서리풀공원 주변의 자연환경 보존을 위해 주거용도는 불허하고 남측부지에는 블록체인·빅데이터 등 관련 기업의 입주를 유도해 4차 산업혁명 클러스트를 구축한다.

또 북측 부지에 애초 입안 시 검토됐던 관광숙박시설이 글로벌 비즈니스타운(업무시설)과 공공용지로 변경됐다. 서초구는 이곳을 친환경 첨단 비즈니스 허브로 조성할 예정이다. 또 공공기여를 통해 구를 대표하는 미술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 부지는 보존과 개발에 대한 기관 간의 의견 충돌로 40여년간 한 발짝도 떼지 못했다. 국방부는 아파트를 짓겠다고 하고, 서울시와 주민들은 숲을 보전한 문화 공간 확충을 요구해서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터널공사와 부지 활용 방안을 분리하는 ‘투 트랙’ 추진으로 지난해 서리풀터널이 개통하는 등 물꼬를 틀 수 있었다. 이 사업은 내년에 착공해 2025년 준공할 예정이며 모두 2조 3000억원이 투입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세부개발계획 수립으로 주민 숙원 사업인 ‘서리풀 복합문화공간 조성’과 ‘문화삼각벨트 육성’을 위한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난해 9월 확정된 내방역 지구단위계획과 현재 절차를 밟는 서초로 지구단위계획과 더불어 서초의 동서축과 반포대로 문화육성축을 연결하는 마지막 퍼즐이 맞춰졌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1-03-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따르릉~ 홍제천 힐링 한바퀴, ‘저탄소 1번지’ 서대문 두바

[현장 행정] 서대문 ‘두바퀴환경센터’ 개소

강남, 청소년 진로 설계 돕는 ‘나래책방’ 클릭클릭

유튜브 채널 통해 매달 관련 도서 소개

여성이 행복하게… 정책 모니터링하는 영등포

3기 구민참여단 지역 전문가 45명 선발 여성안심귀갓길 노선·CCTV 등 점검

주택가 재활용품 분리배출 쉽고 편하게… 성동 ‘푸르미 재활

[현장 행정]‘쾌적한 도시 환경’ 앞장 정원오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