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현장·학교 방문·청년 간담회… ‘바쁘다 바빠’ 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현 정부 마지막 檢 간부 인사… ‘親정권 인물’ 대거 중용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현희 “시도 교육훈련기관 ‘청렴교육’ 의무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신정호 서울시의원 “서울국제정원박람회, 새로운 정원문화를 선도하는 플랫폼 구축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이 팬더믹 시대 속 시민들이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환경적 경험을 할 수 있는 플랫폼에 대한 정책제안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소속인 신정호 의원은 지난 26일 제300회 임시회 기간 중 푸른도시국 소관 업무보고 자리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가 단순히 기존에 편성된 예산을 소진하기 위한 ‘일회성’ 행사가 아닌 위드․포스트 코로나시대 시민들이 상시적으로 박람회를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 의원은 “적극적인 홍보가 어려운 팬더믹 상황에서 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는 다양한 콘텐츠 개발 역시 필수적”이라면서 “온․오프라인을 통해 시민들에게 정원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지친 일상을 달래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작년에 이어 올해 모두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대한 소극적인 홍보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명하며, “온라인 공간에서라도 시민이 마음껏 참여하고 국제적인 교류 역시 가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 방안이 필요하다”면서 “서울국제정원박람회의 온․오프라인 플랫폼 구축은 위드․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많은 시민들과 국제사회 구성원들이 서울의 정원에 대해 새로운 경험과 체험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신정호 의원은 “팬더믹 포스트코로나 이후의 삶을 준비하면서, 서울시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통합 플랫폼을 만들어 다른 도시와 차별화된 정원문화 트렌드를 만들고 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S밸리 스타트업·골목활력 업”… 청년과 웃는 ‘관악의 백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박준희 관악구청장

마스크 30만장 성북의 착한 일감 주문… 소상공인들 방역 나

[현장 행정] 봉제업체 대표들 만난 이승로 구청장

노인복지관 추가 조성… 초고령화 사회 대비하는 송파

노인 인구 자치구 1위… 기존 시설 한계 문정동에 연면적 4282㎡… 2023년 개관 교육공간 갖춰… 정보격차 해소 기능도 박성수 구청장 “활기찬 노후·건강 지원”

마포 경의선 선형의 숲 ‘시즌 3’ 펼쳐진다

옛 성산자동차학원 부지에 공원 조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