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세 유가보조금으로 지방재정 통계 왜곡 심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댐 운영 미흡 등 총체적 부실” vs “인재를 구조적 문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유도탄 해외 부품 제때 확보 못해 전력 공백 우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송영만 경기도의원, 세교2지구 변전소 설치 관련 민원 정담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송영만 의원(더불어민주당·오산1)은 지난 24일 경기도의회 오산상담소에서 세교2지구 전기공급설비(변전소) 건축과 관련해 세교지역 주민, 경기도 택지개발과, 오산시 미래도시개발과,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전력공사 관계자 10여명과 함께 정담회를 가졌다.

회의에 참석한 세교지역 주민은 “최근 분양한 공동주택 시공사와 오산시가 세교2지구내 변전소 설치에 대해 시민에게 알릴 의무와 권리를 소홀히 했다. 이로 인해 주민들은 건강권, 환경권, 주거권을 침해받는 상황이 예상된다”며 변전소 이전 등을 건의했다.

이에 기관 관계자는 “해당 전기공급설비는 국토교통부 고시로 결정됐으며, 미 설치시 내년 이후 오산지역 전력공급 과부족이 예상돼 변전소 설치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영만 의원은 “오산시와 한전, LH측은 주민의 요구사항 및 변전소 위해요소를 충분히 검토해 전자파 발생 및 도시미관 우려 등 주민의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도록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꽉 막혔던 길, 소통의 길로 뻥~ 20년 묵은 체증 뻥~ 뚫린 양

[현장 행정] 남명초 앞길 찾은 김수영 구청장

폭염 속 대기줄?… 영등포 선별진료소, 호출번호 띠링

구 홈피서 대기인수 등 실시간 알림

북가좌6 재건축 수주전 과열… 서대문 ‘옐로 카드’ 빼들었

롯데건설·DL이앤씨 등 입찰 참여 경쟁 문석진 구청장 “불법행위 엄중 조치를” 금품수수 적발땐 선정취소·과징금 부과

‘약자와 동행’ 나선 서초 엄마 행정… “기회는 공정, 복지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