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직접 재보니 기준 초과 7.4%뿐…“피해 현실 반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국비 잡아라” 지자체 예산 확보 총력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방산업체 맞선 기장군 ‘戰士’… KTX 이음 정차역 유치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유용 서울시의원, ‘중대부중 미래학교 지정 철회’ 의견 전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서명부 전달. 왼쪽부터 조희연 교육감, 유용 의원, 서정택 구의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전환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동작구 중대부중의 미래학교 지정이 재검토에 들어가게 됐다.

서울특별시의회 유용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4)과 동작구의회 서정택 의원은 지난 14일 서울시교육청을 방문해 ‘중대부중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지정 철회 주민 서명부(이하 “서명부”)’를 조희연 교육감에게 전달했다.

이날 유 용 의원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이 단순한 리모델링 사업이 아니라, 디지털 기기 이용 활성화로 기초학력 미달 확산과 혁신학교 추진을 위한 사업으로 오인돼 학부모들의 많은 우려를 낳고 있다”며 “학부모 동의가 없는 사업 추진은 불가하다”고 조 교육감에게 주민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조 교육감은 “학교 운영위원회 등의 의견수렴을 통해 학교 측의 철회 의견이 공문으로 전달되면, 미래학교 지정을 철회하겠다”고 철회 요청에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한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미래교육과정에 대응하기 위해 40년 이상 된 학교 건물을 5년에 걸쳐 개축하거나 리모델링하는 교육부의 사업으로, 중대부중(본관동)은 1961년에 건축돼 올해 리모델링 사업 대상학교로 선정되었으며, 총 사업비 95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상공인·미취업청년 ‘든든한 울타리’ 구로

영업제한·집합금지 업소에 지원금 만 19~34세 취업 장려금 2차 접수

“실직 주민 오세요”… 관악 희망근로 600명 모집

오늘부터 29일까지 주민센터 신청 4대 보험 가입 및 주·월차 수당 지급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지정 철회 이끌어낸 양천

“의견 청취 없었다” 학부모 80%가 반대 김수영 구청장, 조희연 교육감에게 요청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