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오한아·김춘례 서울시의원, ‘지방문화원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오한아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1)과 김춘례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1)이 공동주관하는 「서울특별시 지방문화원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지난 10월 29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의원회관 2층)에서 무청중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는 지방문화원 활성화를 위한 각계 전문가들과 정책을 수행하는 집행부, 그리고 입법을 통해 문화정책을 지원하는 서울시의원이 함께하는 첫 자리이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기존 서울시 지방문화원 정책을 진단하고, 코로나19 이후 급변하고 있는 지방문화원의 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 의원은 “서울시에서 지방 문화원을 위한 토론회가 없어서 놀랐다. 이번 토론회가 시민들에게 지방문화원의 역할을 알리는 좋은 기회”라면서, “언택트, 온택트, 메타버스 등 새로운 문화형태로 변화의 흐름 가운데 지방 문화원의 고유영역과 시민들이 하는 영역이 중첩에 대한 정립이 필요하다. 아울러 지속 가능한 지역문화를 균형있게 발전시킬 수 있는 지방문화원의 역할과 명분”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방문화원은 평균 40년이 넘는 오랜 역사를 갖고 있으며 역사만큼이나 많은 자료와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라며 “지역학, 아카이빙, 시민문화활동가, 예술융합콘텐츠 개발 등은 역사와 전통에 첨단과 전문성의 이미지를 덧붙여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다”라며 지방문화원의 역할을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