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151층 인천타워 재추진하나… “최고 관광자원”vs“탄소 배출 막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업성 악화에 68층 쌍둥이로 계획 변경
주민들 ‘지역 랜드마크 기대’ 재추진 요구
환경·안전 문제로 건설반대 여론도 고조


인천 송도국제도시 6·8공구에 건립하려다가 중단됐던 151층 규모 인천타워(조감도)가 일부 송도 주민들의 강력한 요구에 밀려 재추진될 것으로 알려지자, 환경단체들이 안전 및 환경을 우려하며 반대하고 나섰다.

17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타워 건립 계획은 2007년 6·8공구 개발을 맡은 송도랜드마크유한회사(SLC)와 땅 소유권을 갖고 있던 인천시 산하 공기업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인천경제청)이 랜드마크 건설 차원에서 추진했지만, 사업성 악화 등으로 2015년 1월 무산됐다. 인천경제청은 2017년 5월 6·8공구 중 SLC에 넘기고 남은 땅 개발을 위해 블루코어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양측은 3년간 법적분쟁을 겪은 후 현재 개발계획을 놓고 재협상을 하고 있다. 블루코어컨소시엄 측은 68층 규모의 쌍둥이 타워 건립 등을 계획하고 있다.

그러나 송도 주민들의 온라인 협의체인 ‘올댓송도’ 소속 일부 회원들이 “151층 규모 인천타워가 서해와 어울리는 최고의 관광자원이자, 인천의 위상을 높여줄 것”이라며 쌍둥이 타워를 초고층으로 변경할 것을 인천경제청에 요구하고 있다.

반면, 환경단체들은 경제성·안전성·기후위기 등을 이유로 초고층 인천타워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며 최근 반대 의견서를 인천경제청에 전달했다. 이들은 의견서에서 “초고층 건물은 재난·안전에 취약하고 대량의 에너지를 소비하며 막대한 탄소를 배출한다”면서 “초고층 랜드마크에 연연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여론이 부정적으로 흐르자, 일부 송도 주민들은 오는 20일부터 인천경제청 앞에서 151층 인천타워 건설에 소극적인 이원재 청장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1-11-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