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도 외래 매미충류 증가 예상…월동알 생존율 늘어 방제 당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지난겨울 기온 상승으로 외래 매미충류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철저한 예찰과 함께 적시 방제를 29일 당부했다.

농기원이 지난달 안성· 평택·화성·포천·파주·가평 6개 시·군에서 외래 해충인 꽃매미와 갈색날개매미충의 월동 알 발생 현황을 조사한 결과 꽃매미 월동 알 생존율은 72.9~84.9%로 지난해보다 2.1~8.0%포인트 올라갔다.

갈색날개매미충 월동 알 생존율도 76.7~88.4%로 지난해와 비교해 0.8~5.5%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경기지역 평균기온이 영하 2.8℃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0.3℃ 높아지고, 강수량은 7.9㎜로 전년도보다 44% 감소해 해충 발생에 유리한 조건이 만들어졌기 때문이라고 농기원은 설명했다.

농기원 관계자는 “올해 외래 매미충류의 첫 부화 예측일은 지역별로 지난해보다 1~2일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며 “외래 매미충류 월동 알은 모두 부화하는 데 약 20일이 걸리기 때문에 90% 이상 부화하는 5월 하순까지 기다렸다가 한 번에 방제해야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