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동 간격 완화 추진… 획일적 단지 형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주 수학여행 91개 학교서 9~10월 1만명 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난 안 돼”청년들… 관악 가면 “돼”“돼”“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희원 서울시의원, 집중호우 피해 지원방안 마련 촉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희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동작 제4선거구, 국민의힘)이 지난 8일 오후부터 발생한 기록적인 호우로 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지역에 대해 서울시 및 동작구의 신속한 재난안전대책 강구 및 피해 복구를 촉구했다.

동작구는 지난 8일 오후부터 9일 자정까지 하루 최대 381.5mm, 1시간 최대 141.5mm 등 총 500mm에 달하는 비가 내리면서 이수역 역사를 비롯해 인근지역 상가 및 주거지역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산사태로 사당2동 극동아파트 옹벽이 붕괴되면서 주민들이 인근 학교 및 대피시설로 긴급하게 대피했다.

이 의원은 “서울지역 가운데 집중호우가 가장 심하게 내려 단시간에 대처하지 못한 주민들의 피해가 많아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다”라고 하며 “안전 문제가 시급한 옹벽 붕괴현장을 비롯해 주민들의 피해복구를 위해 도울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이 의원은 “서울시가 폭우로 발생한 피해복구를 위해 신속하게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하는 등 실질적인 피해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하는 한편, “앞으로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재난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재 매뉴얼이나 지침을 주민들에 안내하는 등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