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활짝 웃을 수 있어요”… 서울, 전국 최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군위, 내년 7월부터 대구 편입… 통합신공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군산 앞바다서 발굴된 유물, 왜 목포에 보관해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구로 “AI·빅데이터 산업 효율적 육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가 15명 자문위원회 출범
민간 중심 4차 산업 정책 마련


서울 구로구 4차산업혁명 자문위원회가 지난 26일 자문회의를 하고 있다.
구로구 제공

서울 구로구 ‘4차산업혁명 자문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구로구는 지난 26일 구청 창의홀에서 4차산업혁명 자문위원회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위촉식 직후 자문위원회는 첫 번째 회의를 열고 내년 주요 사업의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자문위원회는 서울디지털산업단지(G밸리) 내 기업인을 비롯해 산업계, 학계, 관련 기관 등 각계각층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됐다. 문헌일 구로구청장의 민선 8기 공약 사업인 ‘빅데이터·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 육성’을 효율적·전문적으로 추진하고자 마련됐다.

구는 자문위원회를 통해 4차 산업 관련 주요 정책을 발굴하고 구정에 반영할 예정이다. 자문위원회는 분기별로 회의를 열어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자문을 비롯해 4차 산업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할 계획이다.

문 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첨단산업도시 구로’를 만드는 시작이자 구민과 약속한 민선 8기 공약 사업”이라며 “자문위원회를 통해 민간 중심의 4차 산업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위원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2022-09-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경부선·47번 국도 지하화 추진… 두 동강 난 군

하은호 시장 ‘자부심 가질 수 있는 군포시’ 청사진

이천에는 시장실이 두 곳, 농촌 마을까지 찾아가 민

김경희 시장 ‘시민 중심 행정’

시내버스 신설, 주민들 만족… 신길뉴타운 7년 숙원

최호권 구청장, 6713번 시승 여의도~홍대 ‘황금 노선’ 연결 출퇴근 시간 배차간격 더 늘려 뉴타운 입주민 교통편의 향상

금천청소년센터에 ‘민원해결사’ 구청장이 떴다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