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구로구, 맨발 걷기 열풍 이어간다…황톳길 추가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지근린공원 편백나무길, 잣절공원, 안양천 신정교 인근 등
“상반기 3곳 추가 조성 예정”

서울 구로구는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일상을 위해 상반기 안에 맨발 걷기용 황톳길 3곳을 조성한다 7일 밝혔다.

연지근린공원 편백나무길에는 450m 길이의 황톳길이 조성된다. 사업비는 구비 5억 원으로, 황톳길에는 이용자들이 발을 씻을 수 있는 세족장과 안내판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연지근린공원 편백나무길에 황톳길이 조성되면 편백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를 느끼며 맨발 걷기를 할 수 있게 돼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구로구가 지난해 안양천 인근에 조성한 황톳길.구로구 제공

또 온수근린공원 잣절지구에는 약 700㎡ 규모의 황톳길이 조성된다. 잣절공원 명소화 사업의 일환으로 구비 3억원을 투입, 주요 시설로 황톳길과 세족장, 휴게 쉼터 등을 설치한다. 지난 1일과 6일에는 연지근린공원과 잣절공원의 황톳길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각각 개최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양천 신정교 인근 소단길에도 110m 길이의 황톳길을 추가로 조성하기로 했다. 앞서 구는 맨발 걷기 등 건강에 관심이 많은 구민들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작년 10월 안양천에 황톳길을 조성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문헌일 구로구청장은 “맨발 걷기가 건강에 좋다고 알려지면서 안양천 황톳길이 구로구민은 물론 인근지역에서도 많은 분들이 찾아오는 명소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도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건강한 산책로를 다양하게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