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의장에 4선 김진경 선출…부의장 정윤경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기도, 비서실 행정사무감사 수용···조례안 공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모아주택, 땅 주인 60% 동의해야… 보유 면적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신세계 백화점 확장 사업에 ‘암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54개 대학 6500억 투입… ‘글로벌 톱5 도시’ 앞당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훈, 대학 혁신성장 계획 발표

석박사 등 미래 인재 3200명 키워
산학 협력 선도할 12개 대학 육성
연구 공간 확보 위해 용적률 완화
대학과 함께 경제·산업 혁신 기대



서울시가 6500억원을 내년부터 5년간 54개 대학에 투입해 미래 인재 3200명을 키워낸다. 글로벌 산학 협력을 선도할 대학 12곳도 육성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8일 시청에서 ‘대학과 함께하는 서울 미래 혁신성장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대학 혁신이 서울시의 경제·산업 혁신으로 이어져, 서울의 ‘글로벌 톱 5 도시’ 진입을 단축할 것으로 기대한다.

프로젝트의 두 축은 ‘대학 성장동력 혁신’과 ‘대학 도시계획 혁신’이다. 대학 성장동력을 혁신하기 위해 서울시는 내년부터 2029년까지 매년 최소 1300억원을 투입한다. 재원은 시비 300억원과 국비인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라이즈) 사업비 1000억원이다. 다만 국비 투자 규모는 정부와의 협의 과정에서 변동될 수 있다.

서울시는 먼저 글로벌 기술이전과 지식재산권 창출 등 성과를 낼 만한 대학 12곳을 선정해 5년간 600억원을 지원한다. 또 인공지능(AI)·바이오 분야 혁신대학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2곳을 선정해 500억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석박사급 1000명, 외국인 고급 인재 1000명, K 콘텐츠 등 창조산업 분야 400명, 고숙련 전문인력 800명 배출 등도 추진한다.

대학 도시계획 혁신을 위해 서울시는 규제를 완화한다. 대학이 융복합 연구, 인재 육성, 창업 등에 필요한 공간을 충분히 확보하게 하기 위해서다. 앞서 용적률을 완화하는 ‘혁신성장구역’을 발표한 서울시는 연내 대학 부설주차장 설치기준을 기존 200㎡당 1대에서 250㎡당 1대로 완화할 방침이다. 공공·민간 기숙사를 늘린다. 폐교 등을 활용한 ‘행복기숙사’ 건립도 병행한다.

이외에도 대학 시설을 시민에게 개방하는 ‘오픈캠퍼스’, 방학에 비어있는 대학 기숙사를 해외 관광객에게 개방하는 ‘캠퍼스 스테이’도 도입한다. 현재 대학 도시계획 혁신에는 고려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세종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성서대, 홍익대 등 10개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오 시장은 “대학이 보유한 다양한 가치자원을 서울의 성장판 확대 기반으로 삼고, 미래 혁신 성장의 거점인 대학과 함께 글로벌 톱 5 도시 목표 달성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발표에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인 박상규 중앙대 총장, 유지범 성균관대 총장, 김동원 고려대 총장, 원용걸 서울시립대 총장이 참석했다.

강신 기자
2024-06-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