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스타트업 천국’ 만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농촌 살리는 공공형 계절근로제… 농협, 장마철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덕현 연천군수 “2030년 생활인구 1000만명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전국 첫 분산에너지 지원센터 발족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김형재 서울시의원, 서울시설공단의 지하상가 운영 및 공공자전거 안전 문제 지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김형재 의원(국민의힘, 강남2)은 지난 제324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서울시설공단이 관리하는 지하상가와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안전 문제에 대해 질문하며, 개선을 촉구했다고 24일 밝혔다.

김 의원은 잠실역, 강남역 등 서울시설공단이 관리하는 지하상가의 현황을 지적하며, 다중인파가 몰리는 통로에 설치된 판매시설이 시민 통행에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고 언급하고, “잠실역 지하 공간은 본래 통로 공간으로, 현재 설치된 판매시설이 시민들의 이동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상황은 유사시 다중인파로 인한 사고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피력했다.

김 의원은 “이태원 사고 이후 서울시에서는 지하철 역사 내 통행로에 있는 판매시설을 정비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단에서 운영하는 각종 지하철역 상가 점포 같은 경우에 무질서가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강남역 등 지하철역 지하상가 내 자율정비선 문제를 지적하며, “상가 앞 가판대와 판매 물품이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면서 “공단이 법적 근거 없이 자율정비선을 만들어 상인들에게 선심 쓰듯이 운영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언급하고, “필요하다면 법률적 근거, 예를 들어 조례를 제정해 합법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민들을 위한 휴식 공간 부족 문제를 지적하며, 선릉역의 경우 원형 의자 1개밖에 없음을 예로 들고 “수익성에만 치우치지 말고 약자배려 차원에서 시민을 위한 안전·휴게시설도 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자전거 사업 ‘따릉이’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안전 대책의 부재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2023년 약 860건, 2022년 약 960건의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전거 대여 현장에는 안전장구가 전혀 비치되어 있지 않다”면서 “호주의 경우 킥보드 대여 시에도 안전 헬멧을 비치하고 있다”며, 서울시도 따릉이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 최소한 헬멧 등 안전장구를 비치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김 의원은 “분실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안전헬멧을 비치하지 않는 것은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자전거와 마찬가지로 앱을 통해 헬멧 대여와 반납을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김 의원의 지적에 공감하며, 지하상가 내 안전·휴게시설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와 따릉이 사업의 안전 대책을 보완하기 위한 헬멧 비치 등 추가적인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답변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