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스타트업 천국’ 만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농촌 살리는 공공형 계절근로제… 농협, 장마철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덕현 연천군수 “2030년 생활인구 1000만명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전국 첫 분산에너지 지원센터 발족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한자리에 모인 역대 경제 사령탑… “과감하게 규제·구조 개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경제부총리·장관 정책 간담회


지난 1일 서울 중구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역대 경제부총리·장관 정책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윤증현·장병완 전 장관,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전윤철 전 부총리, 강만수·김병일 전 장관, 유일호 전 부총리.
연합뉴스

전직 경제 사령탑들이 한자리에 모여 “한국 경제의 역동성을 끌어올리려면 과감한 규제 개혁과 구조 개혁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지난 1일 서울 중구 뱅커스클럽에서 ‘역대 경제부총리·장관 정책 간담회’를 열고 경제 현안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전윤철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유일호 전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김병일·장병완 전 기획예산처 장관, 강만수·윤증현 전 기재부 장관이 참석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의 경제 상황과 대응 방향을 설명하며 “거시 지표가 개선되는 가운데 민생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고 구조적 문제가 누적돼 역동성 저하에 직면했다”면서 “세제 개편, 재정 건전화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직 부총리·장관들은 최 부총리의 상황 인식에 공감을 표한 뒤 “경제 역동성을 높이고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물가 안정과 내수 진작, 과감한 규제 개혁과 구조 개혁이 필요하다”면서 “기재부가 적극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부총리도 “조언을 거울 삼아 대책을 더욱 강구하겠다”고 화답했다.



세종 이영준 기자
2024-07-0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