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원시장 ‘수원.화성.오산’ 2014년까지 통합 추진+사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염태영(?사진?) 경기도 수원시장이 차기 지방선거 전까지 수원, 화성, 오산 등 수원권 3개시 통합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30일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통해 “3개 시 주민의 60% 이상이 통합에 찬성하는 만큼 3개 시가 상호보완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통합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주력하겠다.”며 “특히 오는 2014년 차기 지방선거에서는 통합시장이 선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음악회 순회공연 등 문화·정서적 교류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는 동시에 3개시의 상생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협의체도 구성하고 통합행정서비스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하는 등 다양한 통합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지방자치와 분권의 미래를 수원에서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조만간 중앙정부에 과감한 권한 이양을 촉구하는 수원선언을 선포하겠다.”고 강조하고 “강도 높은 예산절감을 통해 복지예산 구성비를 시 전체 예산에서 30% 이상 되도록 하고, 환경과 교육분야에도 예산을 추가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을 연고로 하는 프로야구 제10구단의 창단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김병철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