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종교유적길’ 걸으며 역사를 만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로구 새달 관광코스 운영

서울 종로구는 종교유적을 따라 걸으면서 역사와 교감할 수 있는 ‘종교문화 유적길 관광코스’를 개발해 다음 달부터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명동성당을 출발해 ▲승동교회 ▲천도교 중앙대교당 ▲조계사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까지 2시간 30분 코스다.

이들 종교건축물 5곳은 모두 사적 또는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돼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고 각 종교의 대표적 성전으로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항일운동의 본거지로 시대적 아픔을 함께한 바 있다.

우선 명동성당에서 출발해 명동길을 거쳐 독립운동가 나석주 열사의 동상을 관람한 뒤 조금 뒤면 청계천에 닿게 된다. 이어 인사동 초입에서 일제강점기 일본의 지속적인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3·1운동과 항일운동의 거점이 된 승동교회를 만나게 된다.

다음은 좌우대칭으로 바로크양식을 닮은 천도교 중앙대교당이다. 이 건물은 천도교인들이 성금을 모아 3·1운동 자금으로 사용하고 남은 일부로 건축했다. 소파 방정환 선생의 어린이 운동 발생지이기도 하다. 인사동길을 걷다보면 조계종의 중심 사찰인 조계사를 만나고 마지막에는 서울주교좌성당에 도착한다. 서울주교좌성당은 전형적인 로마네스크 양식에 한국의 건축양식을 조화시킨 아름다운 건축물이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종로구는 한 해 3300여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관광명소가 산재한 곳”이라며, “존재만으로도 위안이 되는 종교문화 유적길 관광코스의 성전들은 여행자에게 개인의 신앙을 떠나 인류의 화합과 세계평화의 메시지를 주고 심신을 재충전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2-12-2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