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화성유니버설스튜디오 사실상 무산

롯데 “땅값 깎아 달라” 요구… 수공 “외자유치 등 선행돼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7년부터 롯데그룹 등이 추진해 온 화성 유니버설스튜디오(USKR) 관광단지 조성 사업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USKR 주간사인 롯데그룹 산하 롯데자산개발 관계자는 22일 “토지주인 수자원공사에 토지대금을 5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깎아 달라고 요구했으나 반응이 없다”면서 “지금 조건으로는 (사업을 계속 추진)할 수가 없다. 이 상태로 하면 롯데가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수공 강성귀 부장은 “법적으로는 계약이 이미 2012년 9월 30일부로 실효됐다”고 밝혔다. 사업 시행사인 유니버설스튜디오 코리아리조트개발이 지난해 9월 30일까지 수공에 토지대금 5040억원 중 1500억원을 납부하기로 2011년 6월 합의했으나 지키지 못했기 때문이다. 강 부장은 “사업자가 사업을 계속 추진할 의사가 있다면 그에 걸맞은 사업계획서를 내고 미국 파트너인 UPR(유니버설 파크스 앤드 리조트스)과 유니버설스튜디오 명칭을 사용할 수 있는 본계약을 체결하고 총사업비의 10%에 해당하는 외자유치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한 노력 등을 선행해야 하는데 롯데는 그에 대한 노력을 보여 주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이라도 자금력과 의지가 있는 정당한 사업자가 나타난다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UPR은 화성을 포기하고 중국 진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관계자는 “UPR 토머스 윌리엄스 회장이 지난 7월쯤 USKR사업의 최대 주주인 롯데 최고 경영진을 만나 화성 사업이 수년째 지연되자 베이징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나 롯데 관계자는 “한국의 사업환경(부동산경기 침체 등)을 이유로 기다려 줄 수 있느냐고 윌리엄스 회장과 논의한 사실은 있다”면서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화성 사업을 포기하면 시행사가 UPR에 건넨 것으로 알려진 유니버설스튜디오 명칭 한국 내 독점사용권료 165억여원은 되돌려 받기 어려울 전망이다. 결국 USKR사업이 롯데관광개발이 추진하다 유야무야된 포천에코디자인시티 조성 사업의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3-10-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