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광주시내 국방부 땅 276만㎡ 시민품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공원 건립 등 협약 체결

광주시내 곳곳에 있는 국방부 소유 땅 276만 5000㎡(약 83만평)가 시민의 품으로 되돌아온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최근 국방부와 ‘국공유지 양여·교환협약’과 ‘보라매축구공원 건립 협약’(가칭)을 각각 체결했다.

이번에 넘겨주거나 바꾸기로 한 땅은 국방부 소유인 서구 옛 국군광주병원, 옛 기무부대, 마륵·중앙공원 일부 토지 등 24만 5000㎡와 시 소유인 서구 서창동 양묘장 부지 17만㎡다. 시는 국방부로부터 옛 국군광주병원(9만 4000㎡·감정가 236억원)과 옛 기무부대(3만 3000㎡·75억원) 토지의 절반인 6만 3000㎡(155억원)를 무상 양여받고 나머지 토지는 시 소유 양묘장 부지(137억원)와 교환하기로 했다.

시는 또 국방부 소유인 광산구 신촌동 옛 장암마을 일대 5만 8000㎡에 80억원을 들여 4면짜리 축구장을 짓기로 협약했다. 이 부지는 국방부가 전투기 소음피해 민원 해소를 위해 매입, 관리하고 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4-02-2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