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동네 불편 해결사 ‘강동살피미’ 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째 주민참여 순찰제 시행

“동네 불편 사항들이 하나하나 고쳐지는 것을 보며 보람을 느낍니다. 올해도 매의 눈으로 구석구석 살펴야죠.”


강동살피미 회원들이 지난 7일 발대식에서 위촉장을 받은 뒤 이해식(앞줄 가운데) 구청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동구 제공

4년째 강동살피미 활동을 하는 나덕찬(57·상일동) 통장은 10일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골목길 고장 난 가로등, 아무렇게나 버려진 쓰레기봉투 등 무관심하게 지나칠 수 있는 것들도 주민 입장에서는 개선해야 할 점”이라며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지역은 순찰을 하는데도 끊임없이 발생하기 때문에 폐쇄회로(CC)TV 설치 등 재발 방지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동구 주민참여형 순찰제도인 ‘2014 강동살피미’가 최근 발대식을 갖고 이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불법 주정차, 도로 파손, 가로등 고장, 쓰레기 무단 투기, 공중화장실 등 생활 불편이나 위험 요소를 찾아내고 해결하는 역할을 한다. 동 주민센터 직원과 함께 골목길, 공원, 다중이용시설 등 합동 특별 환경순찰도 벌인다. 따라서 각 동의 사정을 잘 아는 통장이나 주민 등으로 구성됐다. 18개 동에서 5~8명씩 120명으로 꾸려졌다.

구는 민원사항을 미리 막고 현장 소통행정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2011년 강동살피미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127회의 환경 순찰을 통해 개선사항 2729건을 찾아내 해결했다. 불법 광고물 적발 1451건, 도로 파손 479건, 쓰레기 무단투기 469건 등 순이다.

구나 동에서 해결하기 힘든 주민 불편은 120다산콜센터로 신고한다. 지난해에만 892건을 신고하는 등 주민생활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구는 지난해 서울시 ‘120시민불편살피미’ 자치구 운영 우수구로 선정됐다.

구 관계자는 “강동살피미 상시 활동과 더불어 해빙기, 우기 등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시기에는 동별 합동순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03-11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