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웃사촌] 도봉구 박동국 교육특별보좌관 “20년 교직 경험…도봉 교육 바꾸기에 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첫 구청 교육보좌관 채용된 교사…‘혁신교육지구’ 선정 위해 준비 ‘착착’

“2년 임기 동안 도봉구의 여러 마을과 학교가 혁신교육으로 들썩들썩했으면 좋겠네요.”


15일 박동국 도봉구 교육특별보좌관이 사무실에서 구의 서울형 혁신교육지구사업 공모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15일 도봉구청에서 만난 박동국(43) 교육특별보좌관은 “인간미 넘치는 도봉을 만들기 위해 교사로서의 경험과 혁신학교에서의 경험들이 잘 녹아나도록 하겠다”며 눈빛을 반짝였다. 1993년부터 20여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활동해 온 박 보좌관은 지난달 17일 구 직원으로 채용됐다. 현직 교사가 구청의 6급 교육보좌관으로 채용된 것은 서울시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박 보좌관은 “고용 휴직을 각오하고 구가 진행한 공채과정을 거쳤다. 도봉구가 혁신교육지구로 선정되기 위한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지원 동기를 밝혔다.

구가 현직 교사인 박 보좌관을 채용한 이유는 학교 현장과 지역 교육 여건에 정통하다는 점을 높이 샀기 때문이다. 박 보좌관은 월천초 혁신부장을 지냈을 뿐 아니라 2011년에는 시교육청 학교혁신과에 파견 교사로 근무한 경험이 있다. 또 올해는 시교육청 정책기획담당관으로 파견 근무하는 등 폭넓은 소통 네트워크를 지니고 있다. 박 보좌관은 “단순히 행정적인 일을 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다. 서울시교육청, 북부교육청과의 인적 인프라를 활용해 도봉의 교육을 획기적으로 바꾸겠다”고 의욕을 내비쳤다.

구는 시교육청에서 이달 중 공모 예 정인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로 선정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교육단체, 학교, 청소년시설 등 분야별 역량을 갖춘 민간 자원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등 준비 작업을 착착 진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 보좌관은 민선 6기 핵심사업이자 이동진 구청장의 공약 사항인 혁신교육지구 선정 사업을 긴밀히 보좌하는 역할을 맡았다.

서울형 교육혁신지구는 내년 1월 중 총 9개 구를 선정하게 된다. 5개 구는 20억원(교육청·서울시 각 7억 5000만원, 자치구 5억원)을, 나머지 4개 구는 3억원(서울시)을 지원받는다.

글 사진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4-12-16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