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교 경기신청사 융·복합단지로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수원·용인시 등 개발 방향 합의

광교신도시 개발사업 공동시행자인 경기도와 수원시, 용인시, 경기도시공사가 도청 신청사 등 광교 개발 방향을 합의했다.


21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신청사 및 광교발전을 위한 합의문’을 발표한 뒤 이재준(왼쪽부터) 수원시 제2부시장, 남경필 경기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박수영 행정1부지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경필 경기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은 21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경기도 신청사 및 광교 발전을 위한 합의문’을 발표했다.

4개 기관은 신청사 부지 내 복합시설 부지 2만 7000㎡ 가운데 1만 7000㎡를 주거·상업·업무·문화·관광·편익시설 등의 융·복합단지로 추진하되 주거기능을 최소화하고 업무기능을 최대화하기로 했다. 나머지 1만㎡는 공공업무단지로 조성하기로 했다.

앞서 도는 지난 7월 신청사 부지 6만㎡를 3만 3000㎡으로 줄이고 나머지 2만 7000㎡를 복합시설로 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상복합아파트, 호텔 등을 유치해 이익금을 신청사 건립재원으로 쓰겠다는 취지다. 수원시는 광교신도시 과밀화가 심화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4개 기관은 신청사 부지 개발계획 수립과 관련해 다기능복합청사, 공공보행통로, 오픈스페이스, 스카이라인 등의 개발 콘셉트를 최대한 살리기로 했다.

도는 신청사 건물부지 옆에 당초 예정됐던 음악당 대신 경기도 대표 도서관을 건립하기로 했다. 4개 기관은 광교신도시 공공시설을 국내 최고 수준으로 건립하고 광교신도시 내에 국제회의복합지구가 지정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남 지사는 “공동사업시행자의 상생 정신으로 신청사 건립이 진전을 이뤘다. 신청사 프로젝트는 공공청사 건립의 모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주민들이 염려하던 주상복합아파트 문제가 다소나마 합리적으로 해결돼 기쁘다”며 “경기도청사 이전에 대해 주민 의견 수렴 및 상호 협력과정을 거치면서 잘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5-09-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