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올해 강서 곳곳 녹색물 듭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화근린공원 연못생태 복원 후 개방

버려진 연못은 수생식물이 살아가는 생태공간이 되고, 고층건물에 세워질 개발지구에는 서울 서남권 최대 규모의 공원이 조성된다. 올해 강서구가 그리는 ‘푸른 도시 구상’이다.


방화근린공원 생태연못.
강서구 제공

강서구는 방화근린공원 연못을 생태연못으로 만들어 6일 주민에게 개방한 데 이어 봉제산 둘레길, 우장산 근린공원, 꿩고개 근린공원도 재정비에 나선다고 이날 밝혔다.

970㎡(약 290평) 규모의 방화근린공원 연못은 1997년 공원이 들어설 당시에 함께 만들어졌다. 시설이 오래되고 낡았음에도 정비가 제대로 되지 않아 고인 물에는 녹조가 생겼고, 콘크리트 바닥이 드러난 곳도 있었다. 인공 바닥은 생물이 서식할 환경으로 적합하지 않아 생태환경으로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구는 지난해 11월부터 두 달에 걸쳐 공사를 진행해 이곳을 생명이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연못의 시멘트 바닥을 걷어 내고 논흙을 깔아 수생생물이 자랄 수 있는 곳으로 만들었다. 연못 중심부에는 애기부들·노랑꽃창포·수련 등 수생식물 5종 3760포기를, 주변에는 소나무·홍단풍·진달래 등 14종 1만 4055그루를 심었다. 장미산책로, 목재 데크, 숲속 도서관 등을 만들어 아름다운 휴식 공간으로 꾸밀 예정이다.

구는 방화근린공원 생태연못을 시작으로 ▲봉제산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즐기는 둘레길 연장 ▲치유체험센터, 산책로, 명상 광장 등을 품은 5만여㎡ 규모의 우장산근린공원 힐링숲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노는 방화동 꿩고개 근린공원의 유아숲 체험장 등을 기획하고 있다.

구의 녹지공간은 ‘마곡중앙공원’으로 완성된다. 여의도공원(23만㎡)의 두 배가 넘는 크기로, 서울 서남권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식물원과 호수공원, 습지생태원, 열린숲공원 등 4개 공간으로 개성 있게 조성한다. 내년 10월부터 차례로 개장해 2018년 5월에 완전히 문을 연다. 노현송 구청장은 “훼손된 녹지를 우선 복원하면서 근교산 정비, 녹지공간 조성 등 생활 속 녹지인프라를 확충하겠다”면서 “팍팍한 일상에서 마음의 긴장을 풀고 지친 몸에 활기를 채워 주는 휴식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여경 기자 cyk@seoul.co.kr
2016-01-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