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동해 중부연안에 올해 첫 냉수대 발생…양식장 대비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립수산과학원은 강원 삼척에서 경북 영덕에 이르는 동해 중부연안에 올 들어 첫 냉수대가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연안양식어장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현재 수온이 강원 고성 연안은 12도, 삼척은 8도, 경북 영덕은 4도 안팎이다.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동해안에 분 강풍의 영향으로 이 해역의 수온이 급격히 낮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봄철에 수온이 5도 이하로 급속히 떨어지면 양식 수산물은 대사활동이 감소하고 소화기능이 떨어진다.

냉수대가 소멸한 후에도 급격한 수온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낮아져 각종 질병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져 양식장 관리에 주의가 요구 필요하다. 2013년 경북 동해안에서는 냉수대로 말미암아 9곳의 양식장에서 돔류 100여만 마리가 폐사해 약 60억원대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수산과학원이 제공하는 실시간 수온정보를 확인하고, 수온이 급속히 낮아지면 양식장 취수량을 줄이고 사료 공급을 중단하거나 사료와 함께 비타민 등 영양제를 공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