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천시, 강화에 국립문화재연구소 유치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사시대~고려 연구기관 추진

인천시가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유치에 나섰다.

25일 시에 따르면 행정자치부에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설립을 위한 조직 신설 승인을 요청했다. 강화는 선사시대 및 고려시대 유물·유적이 산재해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린다.

설립에 필요한 조직은 소장 외 1과 1실 정원 22명이다. 소규모 조직으로 연구소를 출범시킨 뒤 향후 조직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일단 예전 강화도서관 건물을 리모델링해 문화재연구소로 사용하고, 이후 연구 인력과 유물 보유량을 확대한 뒤 1만∼1만 5000㎡ 규모의 연구소를 신설할 계획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가가 주도적으로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활용하는 종합연구기관이다. 천년 고도 경주를 비롯해 신라문화권의 문화재를 연구하는 ‘경주문화재연구소’, 충남·전북 등 백제문화를 구현하는 ‘부여문화재연구소’, 경남·부산·울산 지역 가야 역사를 복원하는 ‘가야문화재연구소’ 등 5개가 있다.

하지만 고려 역사를 연구하고 문화재를 발굴, 복원하는 기관은 없다. 이에 따라 고난의 시기 고려왕조의 역사를 그대로 간직한 강화에 국립문화재연구소를 유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인천시 관계자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전국에 5군데나 있지만 고려문화를 연구하는 연구소는 없다”며 “고려 역사뿐만 아니라 선사시대부터 고구려, 병인·신미양요에 이르기까지 역사를 간직한 강화에 문화재연구소 건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6-05-2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