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젠트리피케이션? 쉽게 알려드려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 영상으로 상생 홍보

서울 성동구가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둘러싼 갈등과 해결책 등을 담은 홍보 영상을 제작했다.

7일 성동구에 따르면 ‘젠트리피케이션을 넘어 상생도시로’라는 제목의 이 영상물은 주민들이 다소 어렵게 느껴 온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쉽게 이해하도록 만들었다. 젠트리피케이션은 도심에 가까운 낙후 지역에 고급 상업 및 주거 지역이 새롭게 형성되면서 원주민과 기존 세입자들이 다른 곳으로 쫓겨나는 현상을 일컫는다. 서울 구도심 곳곳에서 이런 현상이 빚어지면서 논란을 빚어 왔다.

7분 분량의 영상에는 젠트리피케이션으로 거리의 특색과 개성을 잃어버린 사례와 쫓겨나는 임차인의 안타까운 현실, 전문가 의견, 다양한 인터뷰 등이 담겼다. 또 가수 인순이가 내레이션에 참여해 생동감을 더했다. 인순이는 성수동에 건물을 소유한 건물주로서 이 지역 임차인과의 상생 협약에도 동참했다. 이 영상물은 앞으로 성동구 홈페이지와 구정 방송인 SDTV,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다른 자치단체에도 널리 배포해 갈등 해소를 위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성동구는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조례를 제정했다. 이어 전담 부서인 지속가능도시추진단을 신설해 지역 상생의 기반을 다져 왔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심화된 성수동 서울숲 주변 지역 건물주의 절반이 넘는 141명이 상생 협약을 맺는 성과를 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은 전국의 모든 도시에서 일어나는 사회 문제”라며 “이번 홍보 영상을 통해 문제에 대한 이해와 인식의 전환은 물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6-06-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