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에 관용카드로 ‘흥청망청’…‘나사 빠진 공직’ 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한마음 방역·휴먼뉴딜… ‘청정 삼다도’ 만들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일하는 청소년 부당근로 피해 급증…성희롱·폭언·폭행 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철새 AI감염’ 충남 11건 가장 많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개 시·군 23건 발생 확인… 철새 서식지 출입통제 강화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농가가 많은 충남 지역에서 철새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가장 많이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AI 확산을 막기 위해 철새 서식지와 수렵장의 출입통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가창오리 등 철새가 대규모로 찾는 지역에 2차로 출입통제 지역을 선정한다고 13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5일부터 충남 태안군 부남호 등 주요 철새 서식지 5곳에서 초소 운영과 순찰을 통해 일반인 출입을 통제해 왔다.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해 오리류 5종에 대한 수렵 중단, AI 발생 인접지역 수렵장 운영중단 조치도 취한다. 수렵인 차량방역을 강화하고, 다음달까지 먹이 고갈로 인한 철새 이동을 막기 위해 태안군 천수만 등지에서 제한적 먹이 주기도 시행한다.

지난달 11일부터 철새의 AI 감염 사례를 조사한 결과 12개 시·군에서 23건이 확인됐다. 충남이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북이 4건, 충북·강원이 각각 2건이었다. 경기, 전북, 세종, 경남에서도 1건씩 발견됐다. 올해 우리나라를 찾은 철새는 지난 10월 50만 마리, 11월 91만 마리 등 평년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달에는 가창오리 이동이 본격화하지 않아 예년보다 적은 119만 마리가 우리나라를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6-12-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공주택, ‘제3의 부지’에 건설 방안

서울의료원 부지 당초 취지 맞게 개발 市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 추진에 반대 ‘정치소재 악용’ 발언 관련자 조치 촉구

생명을 살리기 위한 따뜻한 나눔…코로나시대 성북의 ‘특별

‘주민 헌혈의 날’ 행사 찾은 이승로 구청장

양천·노원·송파구청장, 국토부에 “재건축 규제 완화해 달

노형욱 장관과 면담 갖고 공식 요청 구청장들 “구조안전성 비율 낮춰 달라” 盧장관 “필요성 공감하지만 시기상조”

양성평등 정책·안심마을… 강동, 진화하는 ‘여성친화도시’

區 기획·감사 등 관리직 절반 여성 발탁 비상벨 설치·1인 가구 안심홈세트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