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유행에도 사업체 98% 참여… 4차산업 정책 근간 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비닐봉투 그만!”… 강서, 전통시장 장바구니 대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쓰레기 재활용이 돈 된다”… 500만원 쌓인 관악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동호회 엿보기] 매일 6시 30분 조기축구의 힘으로… 한·일전 2연승 골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재부 축구동호회

외부에 기획재정부 미래전략과장으로 알려진 유수영 과장은 내부에서는 ‘축구동호회 감독’으로 더 유명하다. 업무 못지않게 동호회에 대한 자긍심도 남다르기 때문이다.
김동연 부총리에게 선물한 사람·일 상징 ‘41번 등번호’
기획재정부 축구동호회가 지난 9월 2일 경기 용인에서 개최한 OB·YB 축구대회에 참가한 회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축구동호회는 이날 김동연(세 번째 줄 오른쪽 여덟번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에게 사람과 일자리를 상징하는 등번호 41번이 적힌 유니폼을 선물했다.
기획재정부 제공

# 회원수 150명… 신제윤·최종구 등 역대 회장 걸출

기재부 축구동호회는 명실공히 기재부 내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동호회다. 전체 회원수가 150여명에 이른다. 매달 회비를 내는 유료 회원만 100명에 육박한다. 축구동호회를 처음 만든 건 훗날 농수산부 장관을 지낸 장덕진 당시 재무부 과장이었다.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송인창 아시아개발은행 이사 등이 역대 회장단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차분히 설명을 이어 가던 유 과장이자 감독은 일본 얘기가 나오자 입이 귀에 걸렸다. 2000년부터 이어온 한·일 대항전에서 처음으로 원정 2연승을, 그것도 무실점으로 거뒀다는 자부심을 숨기지 않았다. 기재부와 일본 재무성은 2002년 한·일월드컵을 앞둔 2000년 경기 용인시 외환은행연수원에서 축구대회를 연 것을 계기로 해마다 양국을 오가며 친선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오사카에서 만났다. 유 과장을 비롯해 동호회 회원 33명이 출전했다. 1차전에서 1-0, 2차전에선 3-0으로 이겼다. 역대 전적도 17승 4무 11패로 우세다.

# 눈이 와도, 조명등 없어도… 매일 공차는 열정맨

동호회 회원들은 바쁜 업무에도 불구하고 하루도 빼놓지 않고 오전 6시 30분에 정부세종청사 스포츠센터에 모인다. 홍광표(외환제도과 사무관) 총괄간사는 “야근이 많다 보니 저녁에 시간을 내는 게 쉽지 않아 아침에 모이는데 적어도 10여명은 항상 나온다”면서 “저녁에 눈이 와도 아침에 축구를 할 정도로 회원들의 열정이 넘친다. 과천청사 시절엔 조명등이 없어 자동차 헤드라이트를 밝혀 놓고 공을 차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조기 축구로 다진 조직력은 한·일 친선축구 2연승은 물론 올해 상반기 중앙부처배 1부리그 3위에 오르는 원동력이 됐다. 이 기세를 몰아 다음달 11일 충남 천안에서 열리는 부총리배 유관기관 축구대회 우승을 노리고 있다. 유관기관 축구대회는 기재부와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 16개 기관이 참여한다. 유 감독은 “지난해엔 기업은행이 우승했는데 올해는 꼭 우승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 OB·YB 시합 125명 모여… “22년간 OB의 승리”

1995년 이후로는 해마다 한 번씩 OB·YB 시합도 개최한다. 올해는 지난 9월 2일 열렸는데 OB 35명 등 총 125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기재부 출신인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종구 바른정당 의원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사람과 일자리를 상징하는 등번호 41번이 적힌 유니폼을 선물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경기에서는 OB가 5-1로 대승을 거뒀다. 한 축구동호회 관계자는 “지금까지 OB가 패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귀띔했다.

# 日재무성과 매년 친선경기… “원정 무실점 짜릿”

현재 동호회 회장을 맡고 있는 황건일 국제경제관리관은 “기재부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열정적이고 충성도 높은 동호회가 바로 축구동호회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측 단장인 모리타 미노루 재무성 경제재정정책조정관이 얼마 전 한국을 방문했는데 ‘내년에는 열심히 준비해서 오겠다’고 말했다”면서 “내년 한·일전은 꽤나 치열할 것 같다. 그래도 승리는 우리 차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황 회장과 유 감독이 꼽는 차세대 에이스는 홍석찬 타당성심사과 사무관, 김형욱 서비스경제과 사무관, 이찬호 미래전략과 사무관 등이다. 홍 사무관은 한·일전에서 미드필더로 출전해 일본 재무성에서 선정한 최우수선수에 뽑혔다. 공격수인 김 사무관은 1차전 결승골을 넣었다. 이 사무관은 수비부터 공격까지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로 2차전에서 득점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7-10-30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여름의 산타’ 마포 동균씨, 폭염 취약층 1600곳 식힌다

[현장 행정] 유동균 구청장, 이동식 에어컨 지원

소규모 일반 음식점 방역 지원 팔 걷은 서초

1800곳에 분무형 살균소독제 등 제공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