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수부 해경국 신설 검토… “부처·외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장 71명 연말까지 물갈이 수순… 與 “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위소득 50% 이하 500명 소득 보장… 오세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국 21개 국립공원 데크 총 연장 5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절반 넘는 26.43㎞(52.5%) 구간 ‘자연보존지구’내 포함

전국 21개 국립공원(한라산 제외)의 탐방로에 설치된 데크의 총연장은 50.33㎞로, 이 중 절반이 넘는 26.43㎞(52.5%) 구간이 ‘자연보존지구’내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데크는 위험지역에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계단식 구조물이다.

5일 신창현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국립공원관리공단으로 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원별 데크 총연장은 설악산이 6.20㎞로 가장 길다. 이어 지리산(5.69㎞), 소백산(4.94㎞) 북한산(4.71㎞)순으로 조사됐다.

자연보존지구 내 연장은 설악산 5.76㎞로 가장 길며 소백산(3.18㎞), 속리산(2.17㎞) 순이다. 태백산은 620m 구간에 설치한 데크 전체가 자연보존지구 내에 속했다. 국립공원 탐방로는 총 연장 1995.67㎞로 지리산(234.71㎞), 북한산(217.57㎞), 무등산 (165㎞) 순으로 조사됐다

자연공원법이 규정한 ‘자연보호를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최소한의 행위’만을 허용하는 자연보존지구의 지정 목적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신 의원은 “자연보존지구까지 등산객 편의를 위해 데크를 설치하는 것은 세금으로 국립공원 훼손을 부채질하는 것”이라며 “자연보존지구 지정의 취지에 맞게 데크 설치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광명 끝에서 끝까지 주민과 걸으며 놓친 것들 챙길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민선 8기 출발은 코로나 상처 극복 하안·철산 재건축, 계획 수립 초점 3기 신도시, 글로벌 문화수도 건립 테크노밸리, 4차 산업 기업 메카로

“106번 새벽청소로 키운 중랑의 자부심… 교육·경

류경기 중랑구청장 교육 투자 늘려 공교육 환경 최고로 SH본사·세종문화회관 분관 유치 면목선 조기 개통 등 지역 개발 촉진 신속 주택개발로 주거환경 개선도 현장 소통으로 정책 아이디어 얻어 “정성 다해 지역과 주민 삶 챙길 것”

오언석 도봉구청장, 취임 첫 주말에 ‘시장 투어’

전통시장·상점가 6곳 방문 원재료값 상승 고충 들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