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발달장애인도 ‘낮 시간 돌봄’ 받는다

복지부, 올 2500명 참여·창의형 활동 지원

제주 투자 해외기업들, 영리병원 소송에 촉각

향후 투자 기업활동 보장·제한 지렛대

100만 특례시 지정에… “행정수요 따져야”

첫 도입 특례시 기준 놓고 갑론을박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13일 ‘지진 재난안전 및 복원력 강화 포럼’ 서울시와 공동주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는 13일 오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서울시와 공동으로 「서울시 노후인프라의 지진 재난안전 및 복원력 강화 포럼」을 주최한다고 밝히고, 날로 증대하는 한반도 지진위험성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서울지진안전센터(가칭)의 조속한 설립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김 위원장은 서울이 도시산업화 이후 이제는 나이가 들어 대부분의 인프라들과 민간시설물들이 노후화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라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한반도에 큰 지진이 발생할 경우 특별히 천만 시민이 살고 있는 서울의 피해는 극심할 수밖에 없다는 위기의식 속에 금번 포럼을 서울시 및 서울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 번 포럼을 통해 지진 관련 전문가들과 시민들이 한반도 지진위험성 증대에 어떻게 대응해야할지를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큰 기대감을 표하면서, 덧붙여 한반도 지진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이 때에 서울에서 지진 재난안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서울지진안전센터(가칭)’의 조속한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중앙정부는 한국시설안전공단 내에 ‘국가내진센터’를 설립하여 운영 중에 있다면서 서울시에 지진안전센터가 설립되어 운영된다면 지진관련 정보 제공, 지진방재 정책연구는 물론 대시민 지진안전 교육·훈련 등을 효과적으로 실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날 포럼에서는 서울시 공무원, 대한토목학회, 한국지반공학회 등의 내진 전문가 및 시민들이 참여하여 △ 지진 피해 저감 및 초기 대응력 강화를 위해 지진센터설립 추진, △ 도시 및 시민 중심의 안전체계 구축으로 국가관리 기능 보완, △ 선제적 유지관리를 통한 노후시설물의 안전 피해 최소화로 미래비용 절감, △ 서울기술연구원 시설물 노후화에 대비한 지진재해 복원력 확보 연구, △ 국내외 기관, 학회 전문가와 서울시 지진대응을 위한 토론 등의 주제가 다루어진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장애아 학대 교사, 증거 나오자 “합의를

언어장애 6세 아동에 벌세우고 가혹행위 멍자국 수상히 여긴 부모 CCTV 요구에 “까불다 부딪혀·모른다” 변명으로 일관 보다 못…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위험의 외주화, 정상화해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당부

교육도시 팔 걷은 동대문

올해 교육경비 119억

서초 발빠른 세무상담

권역별 현장 방문 설명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