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구 선생의 인재 양성소가 용산에?...역사문화명소 100선 안내판 세우는 용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까지 문화유산 재정비...탐방 코스도 마련

김구 선생이 1947년 세운 건국실천원양성소는 국가를 재건할 인재를 키워낸 기관이었다. 일제가 세웠던 옛 서본원사(西本願사) 건물에 강의실을 두고 조소앙, 신익희, 양주동, 정인보 등 각계 유력 인사들을 초청해 학생들을 가르쳤다. 수료생 900여명을 배출했던 이 곳이 용산에 있었다는 사실은 주민들도 잘 알지 못한다. 건국실천원양성소 터에 아무런 안내판도 세워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1927년 제작된 용산시가도. 노란색 동그라미로 표시된 곳이 건국실천원양성소 터로 당시에는 일제가 세운 절 서본원사가 있었다.
용산구 제공.

앞으로는 용산 곳곳에 켜켜이 쌓여 있는 역사의 내력이 촘촘히 알려지게 됐다. 용산구가 내년까지 지역의 근현대 역사문화명소 100곳에 안내판을 세운다고 22일 밝혔다.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역 내 문화유산을 재정비하면서 역사문화명소 100곳을 선정해 스토리텔링이 흐르는 탐방 코스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현재 지역에 설치된 문화재 안내판과 표석은 52개이나 구는 여기에 문화유산 48곳을 추가해 100곳을 채운다. 역사, 문화, 사회적으로 가치 있는 사건, 인물과 관련된 장소나 유물이 있는 곳이 선정된다.

1947년 5월 4일 건국실천원양성소 1기 수료식 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에 김구 선생, 여섯 번째에 이승만 전 대통령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

지역 문화유산 가운데 현재 안내판이 세워지지 않은 곳은 건국실천원양성소 터(원효로 2가 73), 의열단원이었던 김상옥 의사 항거 터(후암동 304)이 있다. 일제가 세운 절로 한국전쟁에 참여했던 고 김영옥 대령과 고 장시화 목사가 전쟁고아 500명을 돌봤던 고아원, 경천애인사 터(한강대로 62다길 17-5)와 함석헌 선생 옛집 터(원효로 4가 70) 등도 있다.

건국실천원양성소 터에 설치될 역사문화명소 안내판.
용산구 제공

구는 명소 100선 안내판 설치와 함께 별도로 책자도 만들고 주제별 탐방 코스도 개발한다. 내년에 답사 프로그램이 시작되면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역사가 깃든 용산 곳곳의 이야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산재돼 있는 역사 흔적들을 잘 갈무리해 후대에 전하는 것은 우리의 책무”라며 “일반에 알려지지 않았던 용산의 역사를 전면적으로 재조명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