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IoT 활용 ‘스마트시티’ 지역경제 안전 분야 장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성 구로구청장

서울 구로구가 제1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경영대전 지역경제 부문 안전 분야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2004년부터 행안부가 지방자치단체의 창의적이고 우수한 시책 사례를 발굴해 공유하고 지역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시상이다.

구로구는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위험시설물 관리 스마트시티 시스템으로 영광을 안았다. 구로구는 스마트시티 시스템을 주도, 민·관·산 협업을 통해 지역 맞춤형 안전망을 구축한 점, 자체 IoT 전용망을 활용해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마련한 점 등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구는 이성 구청장 주도로 지난해 노후 시설물 붕괴를 사전에 감지, 안전 사고를 막기 위해 ‘IoT를 활용한 위험시설물 관리 스마트시티 시스템’을 마련했다. 관내 IoT 전용 로라(LoRa)망과 건물 벽면에 부착한 감지 센서를 이용해 건물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대응하는 시스템이다.

구 관계자는 “안전한 스마트 구로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열매를 맺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3-2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